사회

더팩트

대전 여야 정치권 '대장동 사태' 공방.."특검 수용하라" vs "돈 받은 자가 범인'

김성서 입력 2021. 10. 18. 17:52

기사 도구 모음

대전지역 정치권이 대장동 사태를 두고 여론전을 펼쳤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대장동 사태는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사업이 아닌 최대 부패·비리 사건"이라며 특검을 촉구한 반면, 민주당 대전시당은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며 국민의힘 책임론을 제기하며 맞섰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날 양홍규 위원장과 이은권 전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주당 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며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특검을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대전지역 정치권이 대장동 사태를 두고 여론전을 펼쳤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대장동 사태는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사업이 아닌 최대 부패·비리 사건"이라며 특검을 촉구한 반면, 민주당 대전시당은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며 국민의힘 책임론을 제기하며 맞섰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날 양홍규 위원장과 이은권 전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주당 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며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특검을 촉구했다.

양 위원장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에서 5000억원을 환수했다고 자랑하는데 이 정도 규모의 사업은 민간에서 진행해도 이 정도 환수가 당연하다"며 "금융정보결제원이 대장동 관련 수상한 자금 흐름을 경찰에 제공했으나 6개월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고, 검찰은 모두 친정부 인사로 꾸려져 있어 제대로 된 수사가 불가능한 만큼 특검을 해야 할 이유가 차고도 넘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대전시당은 청년위원회를 중심으로 국민의힘 출신인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퇴직금 등과 관련, 매일 아침 시내 주요 교차로에서 1인 릴레이 피켓시위를 진행하며 맞불을 놓았다.

오은규 대전시당 청년위원장은 "곽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은 사회 통념을 뛰어넘는 것으로 청년들에게 박탈감을 심어주는 만큼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단죄해야 할 것"이라며 "대장동 토건 비리는 박근혜 정권과 관련 있는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들과 전직 대법관 등이 연루된 국민의힘 게이트인 만큼 막연한 추측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면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thefactcc@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