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인천 강화·옹진군, '인구감소지역' 지정

김재경 입력 2021. 10. 18. 18:13

기사 도구 모음

인천 강화군과 옹진군이 '인구감소지역'에 포함돼 정부로부터 행·재정적 지원을 받게 됐다.

18일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인천 중구·강화·옹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인구감소지역'에 강화군과 옹진군이 포함됐다.

이 같은 시행에 따라 인천 강화·옹진군 등 인구감소 지역은 지방소멸대응기금(매년 1조원, 10년간 지원)과 국고보조금(52개 사업, 약 2조5000억원 규모) 등 여러 지원을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인천시당 위원장에 선출된 배준영 국회의원 사진/더팩트DB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 "국토 균형 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더팩트ㅣ인천= 김재경기자] 인천 강화군과 옹진군이 '인구감소지역'에 포함돼 정부로부터 행·재정적 지원을 받게 됐다.

18일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인천 중구·강화·옹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인구감소지역'에 강화군과 옹진군이 포함됐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6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에 따라 인구감소지역을 지정, 지원할 법적 근거를 마련해 지자체, 관계부처 등과 협의를 거쳐 '인구감소지역' 을 지정,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19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이 같은 시행에 따라 인천 강화·옹진군 등 인구감소 지역은 지방소멸대응기금(매년 1조원, 10년간 지원)과 국고보조금(52개 사업, 약 2조5000억원 규모) 등 여러 지원을 받는다.

배 의원은 "대도시 집중화 현상과 저출산, 고령화 등 여러 사유로 전국 228개 지자체 중 절반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며 "앞으로 제가 발의한 특별법 제정과 각종 지원 대책에 더욱 힘써 국토 균형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infact@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