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경북도 인구감소세 전국 '1위' 불명예..행안부 지정 인구감소지역 86곳 중 16곳

이성덕 입력 2021. 10. 18. 18:23 수정 2021. 10. 18. 19:49

기사 도구 모음

경북도는 인구감소가 전국 광역단체 중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행정안전부 지정 인구감소지역'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고시된 지역은 연평균인구증감률, 인구밀도, 청년순이동률 등 8개 지표에 가중치를 부여해 산출된 인구감소지수에 따라 지정됐다.

이날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경북도는 23개 지자체 중 69%로인 16곳으로 지정돼 전남도와 함께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많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도는 인구감소가 전국 광역단체 중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행정안전부 지정 인구감소지역’으로 선정됐다.경북도청 전경./더팩트DB

[더팩트ㅣ안동=이성덕 기자] 경북도는 인구감소가 전국 광역단체 중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행정안전부 지정 인구감소지역’으로 선정됐다.

18일 행안부에 따르면 지역 인구감소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을 89곳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고시된 지역은 연평균인구증감률, 인구밀도, 청년순이동률 등 8개 지표에 가중치를 부여해 산출된 인구감소지수에 따라 지정됐다.

이날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경북도는 23개 지자체 중 69%로인 16곳으로 지정돼 전남도와 함께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많다.

지정된 지자체는 안동·영주·문경·상주·영천시와 고령·군위·봉화·성주·영덕·영양·울진·울릉·의성·청도·청송군 등 16개 시·군이다.

지자체는 향후 인구 활력 계획을 수립하고, 정부는 국고보조사업(52개, 총 2조5600만 원) 등 재정지원과 특례 부여 등 제도적 지원을 한다.

행안부는 지역과 지역, 지역과 중앙 간 연계·협력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 간 특별지자체 설치 등 상호협력을 추진토록 유도하고, 지방소멸대응기금 광역지자체 배분 재원을 활용해 복수 지자체 간 생활권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tktf@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