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 국감서 때아닌 김부선 녹취록.."끄라" 고성

김정현 입력 2021. 10. 18. 18:43

기사 도구 모음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참석한 경기도 국정감사장에 배우 김부선씨의 녹취록이 등장했다.

국민의힘 측이 김씨와의 통화 녹음본을 재생하자 민주당은 "끄라"며 항의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국정감사를 보다가 어떤 분이 도저히 열받아 못참겠다며 전달해달라고 해서 잠시 틀겠다"며 김씨와의 통화녹취록을 재생했다.

서 의원이 김씨와의 통화녹취록을 틀자 민주당 의원들이 격렬하게 항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8일 경기도 국감서 野 김부선 녹취록 틀어
'꺼라' 항의에 대독 "솔직히 고백하면 용서"
이재명, 김부선 발언공개에 일절 반응 없어

[이데일리 김정현 이상원 기자]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참석한 경기도 국정감사장에 배우 김부선씨의 녹취록이 등장했다. 국민의힘 측이 김씨와의 통화 녹음본을 재생하자 민주당은 “끄라”며 항의했다. 이 후보는 다만 이에 일절 반응하지는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국정감사를 보다가 어떤 분이 도저히 열받아 못참겠다며 전달해달라고 해서 잠시 틀겠다”며 김씨와의 통화녹취록을 재생했다.

서 의원이 김씨와의 통화녹취록을 틀자 민주당 의원들이 격렬하게 항의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마이크를 꺼라”, “예의에 안 맞는다”고 말했다. 이에 서 의원은 김씨 발언내용을 본인이 읽겠다며 녹취록을 껐다.

서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재명씨 그런 사람 아니었잖아. 그 정도로 후진 놈이었나”며 “조직도 백도 없다고 펑펑 울었지. 나에게 솔직하게 한 것처럼 국민에게 솔직하게 고백하면 당신 용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이 후보와 야당 간의 공방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김씨가 대장동 관련한 고백을 이 후보에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후보는 이 같은 서 의원의 돌발행동에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답변 과정에서 김씨의 발언에 대해 언급하기는커녕, 서 의원의 행동에도 항의하지 않고 다른 내용에 대한 답변만 내놨다.

김정현 (think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