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이영 "대장동, 몇십억짜리 푼돈".. "이재용보다 돈 많나" 비판

이창섭 기자 입력 2021. 10. 18. 18:56

기사 도구 모음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몇천만원은 '잔돈', 몇십억원은 '푼돈'에 불과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일제히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18일 페이스북에 이날 이영 의원의 국정감사장 발언을 소개하며 "'잔돈'과 '푼돈'의 정의가 새로 내려졌다. 얼마나 배포가 크길래 몇십억원을 푼돈으로 여길 정도냐, 놀라울 따름"이라고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몇천만원은 '잔돈', 몇십억원은 '푼돈'에 불과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일제히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18일 페이스북에 이날 이영 의원의 국정감사장 발언을 소개하며 "'잔돈'과 '푼돈'의 정의가 새로 내려졌다. 얼마나 배포가 크길래 몇십억원을 푼돈으로 여길 정도냐, 놀라울 따름"이라고 적었다.

이영 의원은 이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계속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하는데 몇천만원 잔돈 받은 사람, 몇십억짜리 푼돈 받은 사람을 저는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화천대유 중심 인물들은) 기본이 100억, 1000억원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 목돈 받을 사람이 도둑이다"고 주장했다. 대장동 의혹에서 '이재명 몸통설'을 부각하려는 의도였지만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등을 푼돈, 잔돈 등으로 표현한 게 적절치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황씨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와 관련해 "검색을 해보니 조선에서의 1푼이 현재 화폐 가치로 500원 정도 되는 듯하다"며 "이영 의원에게는 50억원이 500원 정도의 가치를 가지는 듯하다. 돈이 많으면 그럴 수 있다. 삼성 이재용보다 많나"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이날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특혜·변호사비 대납·조폭 연루설 의혹 등을 거론하며 이 후보에게 공세를 폈다. 이 후보는 오전 국정감사가 끝난 뒤 이와 같은 공세에 대해 "이전하고 비슷하더라"며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