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 "유동규, 가까운 사람..남욱·정영학은 몰라"

박태진 입력 2021. 10. 18. 19:04 수정 2021. 10. 18. 19:1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가까운 사람이라고 인정한 반면, 또 다른 관계자인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수원시 소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4인방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국감]대장동 의혹 4인방과 관계 설명
유동규에 공개석상서 '돈 마귀' 수없이 얘기
"정진상 대장동 아파트 분양 적법"

[이데일리 박태진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가까운 사람이라고 인정한 반면, 또 다른 관계자인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수원시 소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4인방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유 전 본부장의 자격 논란에 대해서는 “시의회에서 문제 제기가 있어서 당시 감사인지 뭔지 해서 아무 문제 없는 것으로 정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2010년 10월 유 전 본부장의 임명 과정에 개입했느냐는 질문에는 “임명 과정은 잘 모르겠는데 여하튼 임명된 것은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그 사람(유 전 본부장)이 제 선거를 도와준 건 사실이고 성남시·경기도 업무를 맡긴 것도 사실이라 가까운 사람인 건 맞다. 그러나 정치적 미래를 설계하거나 수시로 현안을 상의하는 관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일을 맡겼던 부하 직원의 하나”라며 “공개석상에서 ‘돈은 마귀다, 본인도 모르게 오염되니 마음을 추슬러야 한다’고 수없이 이야기했고, 저 자신은 정말 노력해서 우리 가족이나 측근은 (부정한 일에 연루된 것이) 없지만 정말 수치스럽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여한 정영학 회계사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대장동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에 대해서도 “모른다”고 했다.

한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의 대장동 아파트 분양과 관련해서는 “적법하게 미분양되거나 계약 취소된 것을 순서에 따라 분양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태진 (tjpar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