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오후 6시 기준 전국 897명 확진..어제보다 25명 적어

김영환 입력 2021. 10. 18. 19:11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안정됐다.

18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확진자 수는 897명으로 전날에 비해 다소 줄었다.

방역당국 및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897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22명보다 25명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254명·경기 324명·인천 91명 등 수도권 669명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안정됐다. 18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확진자 수는 897명으로 전날에 비해 다소 줄었다.

방역당국 및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897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22명보다 25명 적었다.

확진자는 경기 324명, 서울 254명, 인천 91명, 경북 42명, 충북 39명, 부산 38명, 대구 33명, 경남·충남 각 18명, 전북 9명, 강원 7명, 대전·제주 각 5명, 전남 4명, 광주 3명 순이었다. 수도권이 669명(74.6%)으로 확진자 4명당 3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비수도권은 228명(25.4%)이다.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지난 12일 1346명에서 1583명(13일)→1939명(14일)→1683명(15일)→1618명(16일)→1420명(17일)→1050명(18일)이었다.

김영환 (kyh1030@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