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채널A

식탁 물가 끌어 올린 물류대란.."고기 먹기 겁나요"

홍유라 입력 2021. 10. 18. 19:55 수정 2021. 10. 18. 20:22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적인 물류대란은 우리 식탁 물가에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해상 운임이 껑충 뛰면서 수입산 고기 가격이 올랐고, 덩달아 국내산 돼지고기와 소고기 가격까지 오르고 있습니다.

홍유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마트 육류 코너.

한우 등심부터 돼지 삼겹살까지 부위별로 꼼꼼히 살펴보지만 쉽게 장바구니에 담지는 못합니다.

[권복수 / 서울 용산구]
"고깃값이 올라서 못 사 먹겠더라고요. (고기 먹으러) 4번 갈 것도 이제 2번으로 줄이고. 비싸요. 고깃값이 너무너무 비싸요."

너무 오른 가격 때문인데 국내산보다 쌌던 수입산 고깃값이 유독 많이 올랐습니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호주산 갈비는 56%나 껑충 뛰었고 수입산 냉동 삼겹살 가격은 30%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코로나19로 생산량이 준 것도 있지만 세계적인 물류대란으로 해상 운임이 급등한 영향도 큽니다.

[국승용 /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장]
"(고기) 수입 단가엔 물류비가 포함돼있는데 물류비용이, 전체적으로 해상 물류비가 다 올랐거든요. 그 영향도 있습니다."

그 여파로 올해 돼지고기 수입량은 평년 대비 18.7% 줄어든 상황.

이처럼 고기 수입량이 줄고 가격도 껑충 뛰자, 국내산 고기 가격도 연쇄적으로 오르고 있습니다.

한우와 한돈 가릴 것 없이 1년 전보다 10% 넘게 가격이 오른 겁니다.

코로나로 늘어난 집밥 수요에다 지난달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른 외식 수요까지 더해지면서 고깃값은 더욱 치솟고 있습니다.

글로벌 물류대란이 식탁까지 덮인 가운데 고깃값 고공행진은 연말까지 지속될 전망입니다.

채널 A 뉴스 홍유라입니다.

영상취재 : 김명철
영상편집 : 차태윤

홍유라 기자 yura@dong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