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시스

'다비치' 강민경 "너무 속상, 이해리와 멱살 잡을 뻔"..왜?

전재경 인턴 입력 2021. 10. 18. 20:36

기사 도구 모음

'다비치' 강민경이 근황을 전했다.

강민경은 "너무 속상하다. 라방 끝나고 서로 멱살 잡을 뻔한 거 겨우 참고 글 올린다. 왜 제 사랑을 인정해주지 않는 거냐"라는 글과 함께 다비치 신곡 '나의 첫사랑' 앨범 사진을 올렸다.

이를 본 '다비치' 멤버 이해리는 "나도 첫사랑은 짝사랑으로 시작했다. 지금 그 얘기가 아니지 않냐"라며 "짝사랑은 짝사랑이고, 첫사랑은 첫사랑이다. 글 쓰고도 분이 안 풀리네. 멱살 잡아 진짜"라는 댓글을 달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강민경 2021.10.18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다비치' 강민경이 근황을 전했다.

강민경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제 첫사랑은 짝사랑으로 시작됐는데, 이해리가 짝사랑은 첫사랑이 아니라더라"라는 글을 올렸다.

강민경은 "너무 속상하다. 라방 끝나고 서로 멱살 잡을 뻔한 거 겨우 참고 글 올린다. 왜 제 사랑을 인정해주지 않는 거냐"라는 글과 함께 다비치 신곡 '나의 첫사랑' 앨범 사진을 올렸다.

이를 본 '다비치' 멤버 이해리는 "나도 첫사랑은 짝사랑으로 시작했다. 지금 그 얘기가 아니지 않냐"라며 "짝사랑은 짝사랑이고, 첫사랑은 첫사랑이다. 글 쓰고도 분이 안 풀리네. 멱살 잡아 진짜"라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이날 다비치가 발매한 신곡 '나의 첫사랑'은 찰나의 계절인 가을처럼 짧았던 첫사랑의 기억을 모티브로 한 곡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