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檢, 남욱 공항서 체포..이르면 내일 구속영장

손효정 입력 2021. 10. 18. 22: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장동 의혹 핵심인물' 남욱, 오늘 새벽 입국
검찰, 남욱 귀국 직후 체포영장 집행..바로 조사
검찰, 유동규·김만배 등 관련 혐의 집중 추궁
검찰, 이르면 내일 남욱 구속영장 청구 전망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습니다.

남 변호사를 상대로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검찰은 이르면 내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공항 입국장을 빠져나옵니다.

이른 새벽이었지만, 수많은 취재진과 일부 시민단체까지 몰려들면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남 욱 / 변호사,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 : (미국 사전 도피 의혹도 있었는데 왜 들어오신 건가요?) 죄송합니다. (화천대유 특혜 언제부터인지 알고 계셨습니까?) 죄송합니다.]

검찰은 남 변호사 귀국 직후 미리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했고, 곧바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변호인이 입회한 상태로 피의자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천화동인 4호 소유주로 천억 원 넘게 배당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정영학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이번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힙니다.

일단 남 변호사의 체포 영장에는 뇌물공여약속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실상 김만배 씨와 '닮은꼴 혐의'로, 검찰은 대장동 개발 특혜 대가로 유 전 본부장에게 막대한 개발이익을 약속하고, 성남시에 최소 천억 원대의 손해를 끼쳤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우선 유동규 전 본부장과 김만배 씨 혐의와 관련된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구속기한 만료가 코앞으로 다가와 우선 재판에 넘겨야 하고 기각된 김 씨의 구속영장 재청구도 검찰이 맞닥뜨린 시급한 과제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검찰은 김만배 씨와 업자 정 모 씨가 각각 유 전 본부장에게 건넸다는 뇌물 5억 원과 3억 원에 대해 남 씨가 돈을 분담하거나 전달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유 전 본부장이 실소유한 업체 유원홀딩스에 투자금 명목으로 35억 원을 건넨 실제 이유와 사무실 회계장부에서 흔적이 나온, 김만배 씨에게서 받은 수표 4억 원의 용처 등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체포시한 48시간 안에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검찰은 이르면 내일 남 변호사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