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홍천기' 안효섭, 김유정 설득에서 봉인식 나섰다

안하나 입력 2021. 10. 18. 22:50

기사 도구 모음

'홍천기' 안효섭이 김유정의 설득에서 봉인식을 진행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홍천기' 하람(안효섭 분)이 홍천기(김유정 분)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천기는 하람에게 가락지를 건네주며 "광증이 두렵지 않은 게 아닙니다. 어쩌면 이번이 제정신으로 선비님을 보는 게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하람은 "낭자, 봉인식에 절대로 오지 마시오"라며 그를 걱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천기 안효섭 김유정 사진="홍천기" 방송 캡처

‘홍천기’ 안효섭이 김유정의 설득에서 봉인식을 진행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홍천기’ 하람(안효섭 분)이 홍천기(김유정 분)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천기는 하람에게 가락지를 건네주며 “광증이 두렵지 않은 게 아닙니다. 어쩌면 이번이 제정신으로 선비님을 보는 게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 재능으로 선비님을 구할 수만 있다면 그것으로 됐다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완성한 어용입니다”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선비님만 생각하며 그렸습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마왕이 어용에 봉인됐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하람은 “낭자, 봉인식에 절대로 오지 마시오”라며 그를 걱정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