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경찰, 윤석열 장모 '양평 아파트 개발 특혜 의혹' 내사 착수

박기완 입력 2021. 10. 18. 23:2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의 양평 아파트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오늘(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언론을 통해 관련 사건을 인지했고, 현재 입건 전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의 장모는 공영개발이 좌초된 경기도 양평 공흥2지구에서 자신의 부동산 개발회사를 통해 민간 개발에 착수했고, 개발 인허가 과정 등에서의 특혜로 수백억 원의 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의 양평 아파트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오늘(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언론을 통해 관련 사건을 인지했고, 현재 입건 전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또, 내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입건해 조사에 들어가는 등 조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의 장모는 공영개발이 좌초된 경기도 양평 공흥2지구에서 자신의 부동산 개발회사를 통해 민간 개발에 착수했고, 개발 인허가 과정 등에서의 특혜로 수백억 원의 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