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경찰 "아직 이재명 소환 계획 없어..돈 흐름 쫓다가 정황있으면 수사"

정혜정 입력 2021. 10. 18. 23:32 수정 2021. 10. 19. 05: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사진 왼쪽)과 김남현 경기북부경찰청장이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경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은 18일 이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 아직은 없다고 밝혔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이날 경기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경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했다고 했는데 소환 계획 있나"라는 국민의힘 이영 의원 질문에 "아직은 대상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 청장은 "지금 수사는 계좌추적 및 돈의 흐름과 관련해서 진행 중이다"라고 부연했다.

이 의원이 "이 지사에 대한 계좌추적을 하고 있나"라고 묻자 김 청장은 "현재 단계에서는 이 지사를 특정해서 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걸 주저하면 수사에 성역이 있는 것"이라며 "이 지사가 이 전체에 대해 알고 있으니 반드시 소환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청장은 "(이 지사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면 할 것인데 현재는 필요하지 않다"며 "계좌추적이 수사의 핵심으로, 돈의 흐름을 따라가다 정황이 있으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이 지사 관련 질문을 계속하자 여당 의원들은 "수사 대상도 아닌데 무슨 소환을 하느냐"고 항의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