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이재명, 화천대유 묻자 "아 저런 회사도 있었나 생각했다"

이희진 입력 2021. 10. 18. 23:4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시행한 화천대유와 관련, "법정에 화천대유 사장 이모씨가 왔을 때 '아 저런 회사도 있었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이 화천대유가 대장동 5개 부지를 공급 받은 것에 대해 질의하자 이 같이 답했다.

화천대유 이 대표는 과거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 때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시행한 화천대유와 관련, “법정에 화천대유 사장 이모씨가 왔을 때 ‘아 저런 회사도 있었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이 화천대유가 대장동 5개 부지를 공급 받은 것에 대해 질의하자 이 같이 답했다. 화천대유 이 대표는 과거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 때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제가 관심을 갖는 부분은 성남시가 권한을 어떻게 이익을 고정적으로 안전하게 확실히 확보하느냐”라며 “그 외에 토지를 누가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해서는 사실 관심을 가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보고 받는 문서가 얼마나 많은가. 실무자처럼 다 읽진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국감 출석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저는 부정하거나 질문이 곤란해서 답을 못할 게 하나도 없기 때문에 안 해도 될 이 국감에 일부러 응한 것”이라며 “역시 (출석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지금 든다”고 밝혔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