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돈다발 논란' 김용판 "사진 문제 있어 착잡..진위 확인 못했다"

입력 2021. 10. 19. 08:56 수정 2021. 10. 19. 15:07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돈다발을 줬다' '20억원가량을 지원했다'고 주장했던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착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 의원은 전날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이 후보에게 전달했다는 돈다발 사진을 이 지사에게 건네진 뇌물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했지만 과거 박씨가 자신이 '사채업·렌터카업'을 해서 돈을 벌었다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던 자랑 사진과 동일 사진임이 확인돼 논란에 휩싸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조폭연루설' 주장 김용판 '착잡' 입장 밝혀
"사진 진위 확인 못해.. 파장 클 것 같아" 우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돈을 건넸다는 박철민 씨가 과거 자신의 SNS에 올렸던 ‘돈자랑’ 게시 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돈다발을 줬다’ ‘20억원가량을 지원했다’고 주장했던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착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제보와 함께 공개된 사진이 이 후보에게 건넸다고 보기 어려운 정황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제보자의 주장에 신빙성이 있어 보여 진위 확인 절차에 소홀했다고도 밝혔다. 제보자가 곧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도 전했다.

김 의원은 19일 오전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폭로 경위를 묻자 “박철민을 접견하는 장영하 변호사가 (박철민을) 접견하고 사진을 받았다. 장영하 변호사랑 이재명 관계를 내가 아니까 ‘무슨 소득이 없냐’고 내가 전화했으며 그 뒤 가져온 것이 그 진술서와 사진”이라고 말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돈이 건네졌다’면서 주장한 돈다발 사진. [연합]

김 의원은 이어 장 변호사 말에 따르면 ‘박씨가 워낙 강력하게 얘기를 했다’고 해 진술을 믿을 수밖에 없었다며 “(장 변호사를) 믿고 했는데 조금 이게 날짜가 안 맞는 것 같다. 우리는 사진의 진위 확인을 못했다. 장 변호사가 그걸 가져와 강력하게 주장해서 그랬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어쨌든 돈다발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착잡하다”면서도 “진술서 내용을 보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을 수 없다”고 항변했다.

김 의원은 ‘사진 때문에 신뢰를 잃은 것 아니냐’는 질의에 “여러 가지 파장이 좀 커질 것 같은데 지켜봐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이 후보에게 전달했다는 돈다발 사진을 이 지사에게 건네진 뇌물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했지만 과거 박씨가 자신이 ‘사채업·렌터카업’을 해서 돈을 벌었다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던 자랑 사진과 동일 사진임이 확인돼 논란에 휩싸였다.

박씨는 또 자신을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이라고 소개했으나 경기남부경찰청은 박씨에 대해 ‘관리 대상’일 뿐, 행동대장급 역할을 맡지 못했다고도 밝혔다. 박씨는 현재 구치소에 수감 중으로 ‘사실이 아닐 경우 처벌받겠다’며 장 변호사를 통해 자기 얼굴과 실명을 공개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가 끝난 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연합]

hong@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