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유동규가 내던진 휴대전화..망설임 없이 주워간 이 남자

이가영 기자 입력 2021. 10. 19. 08:56 수정 2021. 10. 19. 09: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29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검찰의 압수수색 당시 투척한 휴대전화를 한 남성이 가져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TV 조선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달 29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던진 휴대전화가 인도 위로 떨어졌다. /TV조선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달 29일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되자 휴대전화를 투척할 당시의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18일 TV조선이 보도한 CCTV 영상을 보면 지난달 29일 오전 8시 19분쯤 인도 위로 휴대전화가 떨어졌다. 반대편 건물 9층에서 유 전 본부장이 던진 휴대전화가 차도를 넘어 떨어진 것이다.

시민들이 길에 떨어진 휴대전화에 관심을 보이다 이내 발걸음을 옮긴다. 이후 한 남성이 걸어와 해당 휴대전화를 가져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TV 조선

지나가는 행인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휴대전화에 관심을 보였지만 이내 걸음을 옮겼다. 약 28분쯤 뒤 흰색 웃옷을 입은 남성이 이 휴대전화를 가져가는 모습이 찍혔다. 남성은 허리를 굽혀 휴대전화를 주운 뒤 물기를 털고 맞은편 도로로 사라졌다. 그곳에 휴대전화가 떨어져 있는 것을 알았던 듯 남성의 행동에서는 망설임을 느끼기 어렵다.

유 전 본부장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할 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져 증거를 인멸한 의혹을 받았다. 유 전 본부장 측은 “최근에 바꿨던 휴대전화를 쓰다가 기자들의 전화가 계속 와 압수수색 전날 술에 취해 홧김에 던졌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4일 “주거지 내외부 CCTV를 확인한 결과 압수수색 전후로 창문이 열린 사실이 없었다”며 그가 휴대전화를 던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시민단체로부터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 증거인멸 의혹 관련 고발을 접수한 경찰이 7일 해당 CCTV를 분석한 결과 휴대전화가 떨어지는 장면을 포착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가져간 이를 찾아 하루 만에 압수했다. 중앙지검 관계자는 “수사팀의 불찰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유 전 본부장 측은 최근 검찰의 소명이 부족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어졌다며 구속 적부심을 청구했다. 수사 단계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피의자가 구속 여부를 다시 판단해달라며 신청하는 절차다. 구속적부심은 19일 열리며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