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황교안 "이준석 명예훼손 고소" 李 "당에 발도 못 붙이게 할것"

이선영 입력 2021. 10. 19. 09:03

기사 도구 모음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자신을 가리켜 "일부 유튜버와 야합해 부정선거를 내세운다" 등의 발언을 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18일 황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법관 앞에서 실시된 재검표 현장에서 나온 무수한 법적 증거물, 즉 가짜 투표지들을 보고 (부정선거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나를 야합이나 하는 사람으로 내몰아 나의 명예를 훼손시켰다. (이 대표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자신을 가리켜 “일부 유튜버와 야합해 부정선거를 내세운다” 등의 발언을 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당 대표로 있는 한 부정선거론자들은 대선기간 중 당 언저리에 발도 못 붙이게 할 것”이라며 맞받았다.

18일 황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법관 앞에서 실시된 재검표 현장에서 나온 무수한 법적 증거물, 즉 가짜 투표지들을 보고 (부정선거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나를 야합이나 하는 사람으로 내몰아 나의 명예를 훼손시켰다. (이 대표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이 대표의 윤리위원회 회부 방침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시라. 마음대로 하시라”며 “정의를 갈망하고 자유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이 있는 한 이 대표의 잘못된 결정은 이 대표 자신에게 치명적인 불화살로 되돌아갈 것임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도 즉각 날을 세웠다. 그는 페이스북에 “제가 당 대표로 있는 한 눈에 흙이 들어가도 부정선거론자들은 대선기간 중 당 언저리에 발도 못 붙이게 하겠다”며 “당이 대선 경선을 치르고 화천대유 특검을 위해 싸우는 와중에 뒤에서 총질하는 것부터 이 사람들이 애초에 선한의도라고 볼 수 없는 것”이라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사진=뉴스1)
앞서 황 전 대표 등 일부 인사는 8일 발표됐던 2차 컷오프 결과를 두고 승복하지 않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당내 공명선거추진단이 황 전 대표의 제안을 검토했지만, 부정선거 과정이 밝혀지지 않았음에도 황 전 대표는 결과를 수용하고 있지 않다.

황 전 대표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10월 8일 경선 결과와 관계없이 앞으로도 계속 부정선거의 실체를 밝혀 나가는 책임을 다하겠다”며 “현재의 제 캠프 사무실도 그대로 유지하면서, 앞으로 부정선거 등을 밝히는 정의 공간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매주 지역 순회경선을 하면서 당원 및 국민들을 대상으로 모집한 선거인단의 투표를 개표해 투표율과 득표수, 득표율 등을 모두 공개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하는데 국민의힘이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주시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전날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부정을 내세우는 분들이 있다. 당 공명선거추진단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이 여러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며 “오늘 이후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인사들은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는 같은 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부정선거 주장과 관련해 “보수의 악성종양과 같은 문제”라고 말했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갈수록 수준이 낮아지는데 깊은 짜증을 느낀다”고 말할 정도로 강하게 비판했다.

이선영 (bliss24@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