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기현 "조폭연계인물 이재명, 대통령 되면 안되는 건 자명한 이치"

김민성 기자,유새슬 기자 입력 2021. 10. 19. 09:19

기사 도구 모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조직 폭력배와 깊은 연관 관계를 맺고 있는 조폭연계 인물이 이 나라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의 경기도청 국정감사 태도와 관련해 "이 후보가 히죽히죽거리면서 적반하장식 궤변을 늘어놓을수록 절대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안 돼야 한다는 국민들의 확신은 더울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히죽히죽거리며 적반하장식 궤변..국민 우습게 보고 12번이나"
"동문서답, 본질회피, 잡아떼기, 기승전 이명박·박근혜 정권 탓"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유새슬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조직 폭력배와 깊은 연관 관계를 맺고 있는 조폭연계 인물이 이 나라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의 경기도청 국정감사 태도와 관련해 "이 후보가 히죽히죽거리면서 적반하장식 궤변을 늘어놓을수록 절대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안 돼야 한다는 국민들의 확신은 더울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이 후보의 수감 태도는 예상했던 대로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회피, 잡아떼기, 기승전 이명박·박근혜 정권 탓하기의 무한 반복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엄청난 비리 사건에 대해 분노하는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국감에서 12번이나 비웃음을 보낼 수 있었겠나"라며 "이처럼 오만불손한 태도로 국감에 임할 수 있는지 국민은 심한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서영교 민주당 의원을 향해서도 "최소한의 중립성도 지키지 않은 채 피감기관장에게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했고 이 후보는 절대다수 호위무사의 경호 아래 마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양 꺼지지 않는 마이크를 창으로 삼아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국정감사를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청문회에 빗대어 "조 전 장관이 얼마나 많은 거짓말을 국민 앞에서 했는지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한다. 어제 국감 역시 궤변의 교본으로 국민의 기억에 남게 될 것"이라고 했다.

m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