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호중 "조폭 돈다발은 '허세샷'..허위사실 유포 김용판 '제명' 추진"

정연주 기자 입력 2021. 10. 19. 10:11

기사 도구 모음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전날 국정감사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것에 대해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김용판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전날 민주당이 공수처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를 고발한 것에 대해선 "이번 고발은 야당이 밥 먹듯이 하는 물타기 고발이 아니다"라며 "윤석열이 자행한 저열한 수사들의 민낯을 세세히 밝혀 국민 알권리를 제대로 충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면책특권에 숨어 아니면 말고 식 폭로..국회 윤리위 제소할 것"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0.1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전날 국정감사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것에 대해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김용판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어제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국민의힘의 바닥을, 의혹 제기의 밑천을 제대로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을 자행하고, 하나 마나 한 질의로 변죽만 울리는 맹탕국감을 만들었다"며 "김 의원이 공개한 돈다발은 사실 해당 조폭이 2018년에 자신이 올린 허세샷이고, 그 조폭은 친박연대 18대 국회의원으로 입후보하고 성남시의원과 시의회 부의장을 지낸 박용승 전 의원 아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받아 챙긴 50억원을 푼돈이라고 발언했다. 역시 부정부패 스케일이 다른 국민의힘다운 발언"이라며 "야당의 이런 얼토당토 않은 억지 국감에 이재명 후보는 끝까지 충실하게 응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감은 한 마디로 대장동 개발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하는 것을 다시 확인한 국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민주당이 공수처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를 고발한 것에 대해선 "이번 고발은 야당이 밥 먹듯이 하는 물타기 고발이 아니다"라며 "윤석열이 자행한 저열한 수사들의 민낯을 세세히 밝혀 국민 알권리를 제대로 충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jy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