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윤호중 "이러라고 면책특권 있냐..김용판 제명 추진"

정진형 입력 2021. 10. 19. 10:12

기사 도구 모음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전날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후보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우리당은 국회 윤리위원회에 (국회의원직) 제명을 제소하는 등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여기서 끝이면 국민의힘이 학예회한다는 비아냥까진 듣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영 의원은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이 푼돈이라고 했다. 국민적 공분을 산 50억원이 어디 푼돈인가. 5억은 0.1푼돈, 5000만원은 0.01푼돈 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조폭 허위 폭로에 푼돈 발언까지…野 바닥 봐"
"남욱도 '그분' 이재명 아니라해…국힘 게이트"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전날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후보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우리당은 국회 윤리위원회에 (국회의원직) 제명을 제소하는 등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이런 것을 하라고 면책특권이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을 통해 국민의힘의 바닥, 밑천을 봤다"며 "면책특권에 숨어 폭로 국감을 자행했고, 하나마나한 질의로 변죽만 울리는 맹탕국감을 만들었다. 특히 김 의원이 제기한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보자라고 했던 조폭 마저 그쪽 당 아들이었다. 까도 까도 국민의힘 밖에 나오는 게 없다"며 "이 사실을 알면서도 조폭 범죄자의 진술을 국감장에 가져와서 면책특권에 기대어 아무 말을 던진 김 의원은 국민의힘의 현재 수준을 보여준다"고 힐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여기서 끝이면 국민의힘이 학예회한다는 비아냥까진 듣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영 의원은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이 푼돈이라고 했다. 국민적 공분을 산 50억원이 어디 푼돈인가. 5억은 0.1푼돈, 5000만원은 0.01푼돈 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야당의 얼토당토 않은 억지 국감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끝까지 충실히 임했다. 이번 국감은 한마디로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것을 다시 확인시켜주는 자리였다"면서 "이 지사의 말처럼 돈 받은 자가 범인이고 장물 받은 자가 두목"이라고 호응했다.

나아가 대장동 의혹 키맨인 남욱 변호사 발언을 언급하며 "미국으로 도주했던 남 변호사가 귀국하면서 이른바 천화동인 1호의 '그분'은 이재명 지사가 아니라고 했다"며 "우린 '그분'이 일개 지방공사 본부장이나, 일개 언론사의 사주, 일개 기초단체장이 아닌 국민의힘의 몸통이 바로 '그분'임이 이제 분명한 사실로 드러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앞으로 진실의 문, 판도라의 상자가 열릴 것"이라며 "권력과 돈의 유착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여기 빌붙어 돈 잔치를 벌인 언론인들과 판검사 출신 법비들이 어떻게 난장판을 벌였는지 검경의 수사를 통해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당 고발사주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수처에 고발한 것과 관련해선 "야당이 밥먹듯 하는 물타기 고발이 아니라 윤 전 총장이 자행한 저열한 수사의 민낯을 세세히 밝혀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데 목적이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