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중국, 역대 세번째 '역사결의' 가능성..시진핑, 장기집권 시대 접어드나

신정은 입력 2021. 10. 19. 10:34 수정 2021. 10. 19. 21:21

기사 도구 모음

중국 공산당이 다음달 열리는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마오쩌둥(毛澤東), 덩샤오핑(鄧小平)에 맞먹는 수준의 지도자로 격상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는 이같은 전례를 들어 중국 공산당이 이번 6중전회에서 시진핑 시대로의 진입을 알릴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공산당, 다음달 8~11일 6중전회
'당 100년 중대한 성취·역사 경험 결의' 심의
마오쩌둥·덩샤오핑 이어 시진핑 격상 가능성
(사진=XINHUA/AFP)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공산당이 다음달 열리는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마오쩌둥(毛澤東), 덩샤오핑(鄧小平)에 맞먹는 수준의 지도자로 격상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시 주석의 장기 집권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19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전날 열린 중앙정치국 회의에서 다음달 8일부터 11일까지 베이징에서 19기 6중전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신화통신은 또한 ‘당의 100년 분투의 중대한 성취와 역사 경험에 관한 결의’를 심의할 것이라면서 초안에 대한 논의는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중국 공산당이 3번째 역사결의를 채택할 것이란 전망이 커지고 있다. 역사결의란 중국 공산당의 주요정책과 사건에 대해 체계적으로 평가를 내리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 공산당이 지금까지 역사결의를 채택한 건 단 두 번 뿐이다. 첫번째는 1945년 공산당 6기 7중전회에서 ‘여러 과거사 문제에 관한 결의’를 채택해 마오쩌둥의 핵심 지위를 확립했고, 두번째는 1981년 11기 6중전회에서 ‘건국 이래 당의 여러 과거사 문제에 관한 결의’를 채택해 개혁·개방의 덩샤오핑 시대를 알렸다.

사진=신정은 기자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는 이같은 전례를 들어 중국 공산당이 이번 6중전회에서 시진핑 시대로의 진입을 알릴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중국 공산당이 과거 100년의 중대 성취와 역사 경험을 총결산하는 것은 내년 당 대회에서 시진핑의 핵심 지위를 더욱 공고히하는 것이란 평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번 결의안이 향후 수십년 동안 공산당의 방향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정치적 문서가 될 것이라고 관측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미 시 주석은 3연임을 통한 장기집권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 중국은 당헌과 당장 개정 등을 통해 10년마다 국가 주석을 교체해왔던 연임 규정을 이미 철폐했다. 또한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7명이 함께 의사 결정을 하는 집단지도체제는 시진핑 체제가 자리 잡은 이후 사실상 유명무실해졌다.

중국은 내년 가을 중국공산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전당대회)에서 권력교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역사 결의에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태에 대한 평가가 담길지도 관심거리다. 1981년 결의에서는 문화대혁명이 재앙을 가져왔다고 인정했다.

비공개로 열리는 19기 6중전회는 공산당 중앙위원과 후보위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다. 지난해 10월 26∼29일 열린 19기 5중전회는 내수 시장을 강화하는 ‘쌍순환’ 발전 전략을 통과시킨 바 있다.

신정은 (hao122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