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치매 치료도 '한방' 시대"

강석봉 기자 입력 2021. 10. 19. 10: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청뇌한의원 강남본점 대표원장 박진호(좌), 이진혁(우) .

두뇌를 맑게 만들어 주는 치매 전문 한방 병원, 청뇌한의원이 18일,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에 강남본점(대표원장 박진호, 이진혁)과 송파구 잠실동에 잠실점(원장 유인식)을 개원했다.

청뇌한의원은 치매, 건망증, 수면장애, 두통 등 뇌 질환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한방 병원으로, 단순히 치료 효과에 치중했던 기존 한의원과는 달리 어떻게 치매가 치료되는지 체계적인 연구를 통해 증명함으로써 환자의 치료와 예방을 적극적으로 돕는 것을 목표로 한다.

청뇌한의원의 전문 분야 중 하나인 치매는 기억장애 및 인지 기능이 현저하게 저하되어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뇌 질환을 말한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2020년도 기준 만 65세 이상 인구 814만 명 중 84만 명 즉, 노인 인구의 약 10% 이상이 치매 환자로 파악되고 있으며, 2024년도에는 약 1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의료계에서도 이러한 심각성을 이미 오래전부터 주지하고 다양한 치료법과 약물 개발에 막대한 투자와 연구를 진행해오고 있으나, 뚜렷한 치료법을 제시하지 못했다.

이에 청뇌한의원은 오랫동안 사용된 다수의 한방 처방과 치료 사례를 바탕으로 현대 과학과 접목하여 수많은 연구와 실험을 진행한 끝에 치매 치료제 ‘청뇌탕’ 개발에 성공했다. 청뇌한의원 의료진은 이를 기반으로 기억력, 인지 기능, 간독성, 항우울 및 항불안 등 다양한 임상 실험을 진행하였으며, 실제로 뇌의 면역효과를 높이는 효소의 활성화를 유도하고 치매의 원인 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와 타우단백질의 생성을 억제 및 감소시키는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

동국대학교 부속 한방병원 신경정신과와 공동연구를 통해 SCI 저널에 논문을 발표하여 그 효과와 실험의 정확성을 인정받았으며, 치매 치료뿐만 아니라 증상 개선 및 예방까지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현재 의료진은 더 나아가 파킨슨병에 관련한 특허도 출원한 상태이다.

청뇌한의원 박진호 대표원장은 “많은 치매 및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이 기존의 의료시스템 내에서 치료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요양병원에서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치매 전문 청뇌한의원에서 이들이 고통에서 벗어나 좀 더 인간적인 삶을 영위하고 여생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도록 진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석봉 기자 ksb@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