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중국인 간병인 확진 숨기고 취업한 남양주 요양병원..4명 사망

이상휼 기자 입력 2021. 10. 19. 10:52

기사 도구 모음

60대 중국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숨긴 채 간병인으로 취업해 집단 돌파감염이 발생한 남양주시의 요양병원에서 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1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중국인 A씨가 지난 7일 이 요양병원에 취업한 뒤 지난 12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82명으로 늘어났다.

이후 보건소 직원이 역학조사를 위해 전화했을 때 A씨는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한 뒤 남양주시 진접읍에 있는 요양병원에 취업해 간병 일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재까지 82명 감염
© News1 DB

(남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60대 중국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숨긴 채 간병인으로 취업해 집단 돌파감염이 발생한 남양주시의 요양병원에서 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1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중국인 A씨가 지난 7일 이 요양병원에 취업한 뒤 지난 12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82명으로 늘어났다.

확진자들 중 고령의 환자 4명이 숨졌다. 이외에도 중증환자가 다수 있어 사망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

역학조사 결과 A씨의 취업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A씨는 지난 5일 서울 영등포보건소에서 진단검사해 음성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A씨는 하루 뒤 6일 재검사를 받았고, 영등포보건소는 7일 A씨에게 전화로 확진을 통보했다.

이후 보건소 직원이 역학조사를 위해 전화했을 때 A씨는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한 뒤 남양주시 진접읍에 있는 요양병원에 취업해 간병 일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 당시 A씨는 확진 전 통보 받았던 '음성 통보'를 요양병원측에 제시해 취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생활치료센터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으며 경찰은 그가 퇴원하는대로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

daidaloz@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