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겨레21

탄핵이 제일 쉬웠어요

엄지원 기자 입력 2021. 10. 19. 11:18

기사 도구 모음

'탄핵 정국'은 차라리 쉬웠습니다.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2017년 벚꽃 대선을 거칠 때 사회부를 막 벗어나 정치부에 발을 디딘 6~7년차 기자였지만 정치의 흐름을 내다보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1토크]

‘탄핵 정국’은 차라리 쉬웠습니다.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2017년 벚꽃 대선을 거칠 때 사회부를 막 벗어나 정치부에 발을 디딘 6~7년차 기자였지만 정치의 흐름을 내다보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가소로운 말이지만, 그땐 민심도 곧잘 읽혔습니다. ‘출구는 탄핵밖에 없다’ ‘지금은 죽었다 깨어나도 개헌 안 된다’, 그런 생각들을 해보곤 했습니다. ‘정무 감각이 좀 있나?’ 했는데, 돌아보면 대한민국 국민 누구에게나 그런 시절이었을 것 같습니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 또렷했던 시간이요.

지난호 표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더불어민주당)를 둘러싼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국민의힘)이 얽힌 ‘고발 사주 의혹’이 5개월 뒤 대선까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짚어보면서 줄곧 그 5년 전을 떠올렸습니다. ‘시계 제로’라는 말은 대통령을 탄핵해 내쫓고 초유의 조기 대선을 치렀던 때보다 요즘 같은 때에 맞춤합니다. 어느 당이 대선에서 이길까, 누가 대선 후보가 될까 같은 질문은 사치입니다. 주요 대선 후보 중 누가 더 수상한가, 어디까지 보고받았을까, 어디까지 드러날까. 그런 질문들을 해야만 하는 시간이니까요. ‘가정’에 ‘가정’을 거듭하지 않고선 취재할 수 없었습니다.

-만약 ~라면 ○○는 어떻게 됩니까?

-만약 ~라면 본선이 무르익은 때라도 선수가 교체됩니까?

-만약 검찰이 ~한다면 대중이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있겠습니까?

-만약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한다면, 그 결과는요?

취재원들이 가장 싫어하는 종류의 인터뷰죠. 특히 ‘가정에는 답하지 않는다’라는 것은 정치판에서는 신사협정 비슷한 것이기도 합니다. 다들 마음속 시나리오야 가지고 있지만 틀리면 좀 민망하니까요. 게다가, 지금은 누가 봐도 ‘시계 제로’ 아닙니까.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10월11~13일 전국 성인 10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를 보면, 이 지사는 윤 전 총장과의 일대일 가상대결에선 39%(이재명) 대 35%(윤석열)였지만 또 다른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과의 양자대결에선 37%(이재명) 대 40%(홍준표)로 나타났습니다. 9월6~8일 동일한 방식의 여론조사에서는 46% 대 32%로 오차범위 바깥에서 이 지사가 홍 의원을 가볍게 따돌렸는데요.

그러니 뜬금없는 질문에도 늘 낭창한 ‘톤 앤드 매너’로 자기만의 답을 만들어주던 취재원조차 “그건 탐사보도와 수사의 영역”이라는 말을 거듭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다지 예민할 것 없는 코멘트를 하면서도 ‘통화는 할 수 있지만 이름은 싣지 말라’고 한 연구자도 있었습니다. 모든 전망이 흐릿한 가운데서도 하나의 사실에는 다들 동의하는 것 같았습니다. 군부독재 시기를 뺀다면 이번 대선이 역대 ‘최악의 선거’라는 사실이요.

공유지대가 하나 더 있긴 합니다. 양당이 모두 정치적 스캔들에 휘말린 이 정국이 앞으로 5개월은 이어지리라는 거요. 어쩌면 대선 이후까지…. 그래서 <한겨레21> 뉴스룸의 미래도 시계 제로가 되었습니다. 만약 <21>이 ‘저희는 게이트보다 더 깊이 있는 뉴스에 집중하겠다’고 선언한다면, 독자님은 ○○하실까요? 아…! ‘가정법’은 역시 누구에게나 별로인 것 같습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