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尹, 유승민·홍준표에 "선진국에선 한 번 쉬었다 오면 초선"

최서진 입력 2021. 10. 19. 11:31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을 향해 "선진국에선 5선 의원을 하다가 한 번 쉬었다 다시 오면 초선이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우리 당 후보들이 발칵했다. 너 들어온지 얼마나 되냐. 제가 3개월 된다고 했다"라며 "유승민 전 의원은 1년 좀 더 됐다. 홍준표 의원은 4개월 됐고"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유승민, 당 들어온지 1년, 홍준표는 4개월"
"4연패 주역보다 새로운 피가 당 바꾸겠다"
"뭐 있었으면 총장 못 그만둘때 구속됐을 것"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을 당원협의회를 방문, 지지를 호소하는 발언을 있다. 2021.10.19.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을 향해 "선진국에선 5선 의원을 하다가 한 번 쉬었다 다시 오면 초선이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우리 당 후보들이 발칵했다. 너 들어온지 얼마나 되냐. 제가 3개월 된다고 했다"라며 "유승민 전 의원은 1년 좀 더 됐다. 홍준표 의원은 4개월 됐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왜 이 당에 왔겠나. 당 보호막으로 대통령을 해먹자고 왔겠나"라며 "당을 바꿔야 한다. 당에 오래 계신 분이 당에 중요 자원이다. 그러나 당이 혁신할 땐 외부 수혈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이 (본인이 당에) 들어오면 굉장한 후보들이 묵사발을 내서 본선도 못 갈거다, 들어가지 마라고 했다. 밖에 있다가 나중에 붙으라고 했다"며 "난 안 된다고 했다. 그런 식으로 나라가 안 바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당이) 선거에서 4연패를 했다. 이 4연패 주역들이 당의 터줏대감 역할을 하기 보다 새로운 피인 제가 뜻 있는 정치인들과 함께 당을 바꾸겠다"며 "정권 교체 정도가 아니라 확실히 인수해서 부정부패 세력을 박살을 내야 한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검찰총장 때) 정말 엄한 사람하고 밥 한 번만 잘못 먹어도 목이 확확 달아나는 일만 해왔다"며 "제가 뭐가 있었으면 총장을 온전히 못 그만두고 있을 때 구속을 시켰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