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서울시 국감으로 불똥 튄 여야의 '조폭 돈다발' 공방 [TF사진관]

이새롬 입력 2021. 10. 19. 11:42 수정 2021. 10. 19. 11:42

기사 도구 모음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전날 자신이 경기도 국감에서 제기한 '돈다발 사진'과 관련해 발언하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보고 있다.

민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어제 국감에서 사상 초유의 증거자료를 조작한 사진을 봤다"며 "국감장을 더럽힌 김용판 의원은 이 국감장에 있을 자격이 없기 때문에 사보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이 제기한 '경기도 국정감사 돈다발 사진자료'와 관련해 발언하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전날 자신이 경기도 국감에서 제기한 '돈다발 사진'과 관련해 발언하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보고 있다.

민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어제 국감에서 사상 초유의 증거자료를 조작한 사진을 봤다"며 "국감장을 더럽힌 김용판 의원은 이 국감장에 있을 자격이 없기 때문에 사보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제 국감에서 사상 초유의 증거자료를 조작한 사진을 봤다"며 "국감장을 더럽힌 김용판 의원은 이 국감장에 있을 자격이 없기 때문에 사보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어 "조폭과 결탁해서 누가 도대체 김용판 의원에 이런 자료를 제공했는지 배후를 밝히고, 이 자리에 계시는게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 의원은 "조폭과 결탁해서 누가 도대체 김용판 의원에 이런 자료를 제공했는지 배후를 밝히고, 이 자리에 계시는게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에 김용판 의원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실체는 명백하다. 돈다발 사진으로 문제를 제기하지만 (제보자) 박철민이 제시한 진술서의 진정성이 본체로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사진 한 장으로 전체를 덮고 국민을 호도하는 건 소아적 발상"이라고 반박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사업'에 대해 피켓을 들어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오 시장은 "다른 지자체가 절대 들여다봐서는 안 될 사례"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 국감에서도 '돈다발 논란'으로 계속되는 여야의 공방. /국회사진취재단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