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이뉴스24

원희룡, '수소 공방' 홍준표에 "기초공부 없는 공약은 거짓 공약"

정호영 입력 2021. 10. 19. 11:4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9일 경쟁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수소경제' 공약을 내걸고도 수소 만드는 법을 몰라도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 "본인 공약에 대한 기초 공부도 안 되면 국민께 거짓 공약을 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렇다 할 반박을 하지 못한 채 토론을 마무리했고,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몰랐다"며 "대통령이 탄소중립 시대에 청정에너지인 수소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가지 알아야되는지는 의문"이라며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알아야 한다면 그런 대통령은 지구상에 아마 없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희룡 전 제주지사.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9일 경쟁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수소경제' 공약을 내걸고도 수소 만드는 법을 몰라도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 "본인 공약에 대한 기초 공부도 안 되면 국민께 거짓 공약을 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원 전 지사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영화 한 편 보고 탈원전을 내각에 지시하는 분과는 달라야 하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적었다. 과거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전 원전 재난을 다룬 영화 '판도라'를 보고 탈원전 정책을 구상했다는 일각의 지적을 예로 든 것이다.

앞서 원 전 지사는 전날(18일) 부산 MBC에서 열린 당 대선 경선 TV토론회에서 임기 내 부산·울산·경남 지역에 수소경제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홍 의원의 공약과 관련해 홍 의원에게 "수소는 뭘로 만드나"라고 질문했다. 홍 의원은 "수소는 H2O 아니냐"고 했고, 원 전 지사는 "H2O는 물이다. 물로 만들 거냐"라고 압박했다.

홍 의원은 이렇다 할 반박을 하지 못한 채 토론을 마무리했고,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몰랐다"며 "대통령이 탄소중립 시대에 청정에너지인 수소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가지 알아야되는지는 의문"이라며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알아야 한다면 그런 대통령은 지구상에 아마 없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원 전 지사는 "수소경제 정책은 중요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왜 필요한지, 생산비용은 얼마나 소요되며 어떤 문제를 해결해야 수소경제 시대를 열 수 있는지에 대해 토론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각에 물어서 하면 된다'는 말씀을 듣고 참으로 곤혹스러웠다"며 "다음 토론에서는 반드시 알아야 할 내용에 대해 준비된 대화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