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伊 정직한 도둑..빵집에 남겨진 편지와 지폐 한 장의 사연

입력 2021. 10. 19. 12:11

기사 도구 모음

세상이 많이 변했다지만 아직도 용기와 정직 같은 기본적인 덕목을 높이 평가하는 사람은 적지 않은 것 같다.

코로나19 사태로 취업이 쉽지 않는 상황에서 이탈리아의 '정직한' 도둑이 일자리를 얻게 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도둑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한다며 메모와 함께 빵값 10유로를 놓고 간 것이다.

종업원들이 번갈아 올린 글에는 '빵을 훔쳐간 뒤 사과 메모와 돈을 남긴 도둑을 꼭 만나고 싶다'며 사연을 아는 사람이 있다면 도둑에게 전해달라고 협력을 부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세상이 많이 변했다지만 아직도 용기와 정직 같은 기본적인 덕목을 높이 평가하는 사람은 적지 않은 것 같다. 코로나19 사태로 취업이 쉽지 않는 상황에서 이탈리아의 '정직한' 도둑이 일자리를 얻게 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이탈리아 피스토이아에 있는 한 베이커리에서 발생한 절도사건에서 비롯된 사연이다. 알리바바 2.0이라는 상호로 영업 중인 이 베이커리는 최근 빵을 도둑맞았다. 베이커리는 도둑을 맞은 사실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범죄 피해를 알게 된 건 12일(이하 현지시간) 매장에서 누군가 몰래 놓고 나간 메모와 10유로(약 1만3800원) 지폐 1장이 발견되면서였다.

메모에는 '안녕하세요. 저번 아침에 너무 배가 고픈데 돈이 없어 빵을 훔쳤습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도둑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한다며 메모와 함께 빵값 10유로를 놓고 간 것이다.

베이커리는 도둑이 남긴 메모와 지폐의 사진을 찍어 소셜 미디어에 공유했다. 하지만 미담을 소개하는 데 그치지 않았다. 베이커리 측은 이튿날부터 도둑을 찾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팔로워들에게 당부하기 시작했다.

종업원들이 번갈아 올린 글에는 '빵을 훔쳐간 뒤 사과 메모와 돈을 남긴 도둑을 꼭 만나고 싶다'며 사연을 아는 사람이 있다면 도둑에게 전해달라고 협력을 부탁했다.

베이커리가 뒤늦게 도둑 찾기에 나선 건 일자리를 주고 싶다는 이유에서였다. 한 종업원은 "만나 뵙고 가능하다면 취업의 기회를 드리고 싶다는 게 사장님의 뜻"이라며 "당사자가 이 글을 보게 된다면 주저하지 말고 연락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도둑에게 일자리를 주고 싶다는 글이 화제가 되자 현지 언론은 직접 취재에 나섰다. 베이커리의 글엔 거짓이나 과장이 없었다.

1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매니저 아녜세 지아니니는 "도둑질을 하셨다는 이 분이 나타나셔서 면접을 보신다면 정말 영광이겠다"며 "가능하다면 일자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직원 대부분이 청년이지만 성별과 나이, 인종 따위는 절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정직하고 용기가 있는 분이라면 (다른 조건을 불문하고) 우리와 함께하실 자격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도둑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지만 베이커리 측은 기대감을 버리지 않고 있다. 베이커리 측은 "꼭 나타나셔야 (우리도) 사람 찾는 수고를 덜 수 있을 것"이라며 "당당하게 지원한다면 서로를 돕는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