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대한항공, 보잉과 손잡고 군용 헬기 정비 능력 향상 나선다

이성락 입력 2021. 10. 19. 15:19

기사 도구 모음

대한항공이 우리 군의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국내 정비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미국 보잉사와 기술 협력을 추진한다.

이수근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 개량 및 MRO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군용기 기술을 보유한 보잉사의 협력이 우리 군의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국내 정비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한항공이 미국 보잉사와 '군용 회전익 항공기의 기술 협력을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이수근 대한항공 오퍼레이션부문 부사장(오른쪽)과 마리아 레인 보잉 항공부문 부사장. /대한항공 제공

성남 서울공항 ADEX 2021서 기술 협력 위한 합의서 체결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대한항공이 우리 군의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국내 정비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미국 보잉사와 기술 협력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19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진행된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서 미국 보잉사와 '군용 회전익 항공기의 기술 협력을 위한 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수근 대한항공 오퍼레이션부문 부사장과 마리아 레인 보잉 항공부문 부사장 등 두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합의서는 아파치, 치누크 등 우리 군이 특수작전임무 및 수송용으로 운용하고 있는 회전익 항공기의 국내 정비 능력 향상을 위해 대한항공과 보잉사가 유지 정비(MRO)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현재 대한항공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의 군용기 성능 개량 및 종합 정비창으로 한국·미국 전투기와 수송기, 헬기 등 4700대 이상의 군용기 정비 및 성능 개량 사업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수근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 개량 및 MRO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군용기 기술을 보유한 보잉사의 협력이 우리 군의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국내 정비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아파치와 치누크에 대한 보잉의 데이터 기반 후속 군수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한국 회전익 항공기 도입 사업의 공동 참여 방안을 모색하는 동시에 해외 시장에서의 후속 군수지원 사업 포함 기타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rocky@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