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KDB산업은행, 15억 달러 규모 글로벌 본드 발행

정소양 입력 2021. 10. 19. 15:28

기사 도구 모음

KDB산업은행은 지난 18일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15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본드를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3.25년 만기 7억 달러, 5.5년 만기 5억 달러, 10년 만기 3억 달러로 구성된 고정금리채 형태로 발행됐다.

이번 글로벌 본드는 각 만기별 산은 역대 최저 가산금리로 발행됐다.

이번 3.25년개월 만기 7억 달러는 그린본드로, 산은은 올해만 총 20억4000만 달러의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업은행은 15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본드를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더팩트 DB

10월 초 역대 최저 가산금리를 달성한 정부 외평채를 벤치마크로 활용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KDB산업은행은 지난 18일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15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본드를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3.25년 만기 7억 달러, 5.5년 만기 5억 달러, 10년 만기 3억 달러로 구성된 고정금리채 형태로 발행됐다.

이번 글로벌 본드는 각 만기별 산은 역대 최저 가산금리로 발행됐다. 특히 만기 3년3개월물은 한국계 기관 처음으로 3개월 달러 리보(런던 은행 간 금리) 기준 마이너스 가산금리(-7bp)로 발행했다.

산은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경계감, 신흥국 부채리스크 확대 등 대외변수에도 한국물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강한 신뢰를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의 42% 이상은 각국 중앙은행, 국제기구 등 SSA(각국 중앙은행, 국제기구 및 정책금융기관 등을 지칭) 투자자로 구성됐다. 총 주문량은 발행금액 대비 약 1.9배를 기록했다.

이번 3.25년개월 만기 7억 달러는 그린본드로, 산은은 올해만 총 20억4000만 달러의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발행대금은 산은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관리체계에 따라 2차전지, 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등 그린뉴딜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산은 관계자는 "이달 초 역대 최저 가산금리를 달성한 외평채 10년물을 벤치마크로 활용, 금리 상승기에도 장기의 외화자금을 안정적으로 저리에 조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국내기관들의 후속 발행에 유리한 지표금리를 지속적으로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jsy@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