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제2의 판빙빙' 정솽 탈세 도운 前남친 '벌금 60억'

정시내 입력 2021. 10. 19. 15:45

기사 도구 모음

대리모 스캔들과 탈세 혐의로 논란에 휩싸였던 중국 유명 여배우 정솽과 관련 그의 고액 출연료 탈세를 도왔던 전 남자친구 장헝에게 벌금 60억 원이 부과됐다.

오늘(19일) 신화통신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상하이 세무당국은 2018년 12월 드라마 '첸뉴여우혼' 출연료 계약 당시 정솽의 탈세를 도운 장헝에게 3227만 위안(약 59억4000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대리모 스캔들과 탈세 혐의로 논란에 휩싸였던 중국 유명 여배우 정솽과 관련 그의 고액 출연료 탈세를 도왔던 전 남자친구 장헝에게 벌금 60억 원이 부과됐다.

중국 배우 정솽. 사진=웨이보
오늘(19일) 신화통신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상하이 세무당국은 2018년 12월 드라마 ‘첸뉴여우혼’ 출연료 계약 당시 정솽의 탈세를 도운 장헝에게 3227만 위안(약 59억4000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했다.

당국에 따르면 당시 정솽의 실제 출연료는 1억6000만 위안(약 294억9000만원)이었지만, 겉으로는 4800만 위안(약 88억4000만원)만 받았고 제작사 측은 나머지 1억1200만 위안(약 206억4000만원)을 정솽이 실질 소유주인 위장회사에 ‘증자금’ 형태로 지급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사 측과 정솽의 출연료 및 지급방식 등에 대해 논의하고 업무를 진행한 것이 바로 장헝이며, 그가 제작사 측에 여러 차례 지급을 독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세법에 따르면 탈세 범죄에 대해서는 위법 소득을 몰수하고 탈세액의 100% 이하를 벌금으로 매길 수 있다. 이번에 장헝의 벌금은 첸뉴여우혼 출연료 탈세액 4302만7000 위안(약 79억3000만원)의 75%로 결정됐다.

세무당국 측은 “장헝이 정솽의 탈세를 도왔고 그 영향이 아주 나쁘다”면서도 장헝이 탈세를 제보한 정황 등을 참작했다고 전했다.

장헝은 정솽의 탈세뿐만 아니라 올해 초 대리모 논란을 폭로한 인물이다.

장헝과 정솽은 대리모를 통해 미국에서 아이들을 낳았으며, 또다시 대리모를 통해 아이들을 낳으려다 출산 전 두 사람이 결별하면서 아이들도 버린 것으로 전해져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정솽은 탈세 혐의로 세무조사를 받았고, 2019~2020년 개인소득 1억9100만 위안(약 352억 원)을 신고하지 않는 식으로 4526만여 위안(약 83억4000만원)을 탈세하고 다른 분야에서 적게 낸 세금도 2652만여 위안(약 48억8000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정솽은 지난 8월 탈루세금 추징액 및 벌금 등으로 총 2억9900만 위안(약 551억1000만원)을 부과받았다.

한편 지난 2018년 전직 CCTV 아나운서인 추이융위안의 폭로를 계기로 톱배우 판빙빙의 탈세 의혹이 불거졌다. 중국 세무 당국은 조사 결과 판빙빙의 탈세 사실이 인정된다면서 8억8000만 위안(약 1500억원)의 벌금을 부과한 바 있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