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경실련 "대장동 개발이익 1조 넘어..공공환수 10% 뿐"

정용석 입력 2021. 10. 19. 18:29

기사 도구 모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9일 대장동 개발사업 이익이 1조원이 넘고 공공환수금액은 10%에 그쳤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이익을 분석한 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경실련은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이 지역 택지매각액과 사업비, 주택 분양 매출 등을 분석하고 택지 조성 및 아파트 분양 원가를 추정해 개발이익을 산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택수 경실련 정책국 부장과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 임효창 경실련 정책위원회 위원장, 김성달 경실련 정책국장(왼쪽부터)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진행된 대장동 개발이익 추정발표 및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정용석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9일 대장동 개발사업 이익이 1조원이 넘고 공공환수금액은 10%에 그쳤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이익을 분석한 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경실련은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이 지역 택지매각액과 사업비, 주택 분양 매출 등을 분석하고 택지 조성 및 아파트 분양 원가를 추정해 개발이익을 산정했다.

그 결과 대장동 개발 사업의 택지 매각 이익은 7243억 원, 아파트 분양 이익은 1조968억 원으로 총이익이 1조8211억 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성남시가 환수한 금액은 약 10% 수준인 1830억 원, 그 외 90%가량은 1조6000억 원은 민간사업자에게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사업이 이 같이 설계된 배경 등을 특검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효창 경실련 정책위원장은 "성남시 압수수색조차 최근에 이뤄지는 등 눈치보기식 검찰 수사로는 토건 비리를 파헤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며" "지금이라도 당장 특검을 도입해 대장동 부패 실태를 낱낱이 드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yong@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