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스폰서 의혹' 윤우진 최측근 기소..공범관계는 수사 중

장우성 입력 2021. 10. 19. 20:23

기사 도구 모음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스폰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 전 세무서장의 최측근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을 공범으로 볼 수 있는지, 실제 공무원 로비가 이뤄졌는지 등은 수사하고 있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형이다.

윤 전 서장은 2012년 육류업자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도피했다가 체포됐으나 검찰이 3년 만에 무혐의 처분해 의혹을 사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스폰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 전 세무서장의 최측근을 구속기소했다. /뉴스타파 화면 캡처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스폰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 전 세무서장의 최측근을 구속기소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정용환 부장검사)는 최모 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최씨는 2015년 11월~2018년 3월 인천 영종대 일대 부동산 인허가를 위한 공무원 청탁 알선 등의 대가로 개발업자 2명에게 10차례에 걸쳐 6억45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을 공범으로 볼 수 있는지, 실제 공무원 로비가 이뤄졌는지 등은 수사하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해 11월 최씨의 동업자인 A씨가 윤 전 서장과 최씨를 처벌해달라고 진정을 내면서 불거졌다.

A씨는 2018~2019년 윤 전 서장이 검·경 등 정관계 인사들을 만날 때 불려나가 골프비용과 식사비를 대는 등 스폰서 노릇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형이다.

윤 전 서장은 2012년 육류업자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도피했다가 체포됐으나 검찰이 3년 만에 무혐의 처분해 의혹을 사기도 했다.

leslie@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