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 "쥐 잡을 때다" vs 윤석열 "쥐에 뇌물받은 고양이"

김범준 입력 2021. 10. 19. 22:52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사성어'와 '고시'를 주고받으며 설전을 벌였다.

19일 이 후보는 오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을 하루 앞두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는 고사성어와 함께 "이제 쥐를 잡을 때"라고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사성어’와 ‘고시’를 주고받으며 설전을 벌였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이데일리DB)
19일 이 후보는 오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을 하루 앞두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는 고사성어와 함께 “이제 쥐를 잡을 때”라고 적었다.

해당 고사성어는 ‘태산이 떠나갈 듯 요동쳤으나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이라는 뜻으로, 예고만 떠들썩하고 실제의 결과는 보잘것 없음을 비유한 표현이다.

전날 야당 국민의힘이 국감에서 ‘대장동 비리’ 의혹을 둘러싼 ‘이재명 게이트’를 파헤치겠다고 나섰지만 별다른 의혹을 밝혀내지 못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역공에 나섰다는 해석이 따른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다산 정약용의 옛 시 ‘이노행’을 인용하며 이 후보를 ‘뇌물 받은 고양이’에 빗대어 저격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다산 정약용 선생이 이재명 후보에게’라는 글을 올리고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를 ‘도둑’과 결탁한 ‘도둑 잡을 관리’에 빗댄 것이다.

그러면서 “작년 말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장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두고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며 깎아내리더니만, 이재명 후보도 대장동 게이트를 가리켜 똑같은 말을 한다”며 꼬집었다.

이어 “이 후보에게 다산 선생의 시 마지막 구절을 들려드리고 싶다”면서 ‘너는 큰 가마 타고 거만을 부리면서, 다만 쥐 떼들 떠받듦만 좋아하고 있구나. 내 이제 붉은 활에 큰 화살 메워 네놈 직접 쏴 죽이리. 만약 쥐들이 행패 부리면 차라리 사냥개를 부르리라’는 이노행의 마지막 구절을 옮겨 적었다. 우화 고시에 빗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 이 후보라는 야당의 주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범준 (yol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