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6mm 뇌동맥류" 여에스더, 4년 전 진단 고백→터지면 출혈로 마비 '깜짝' ('와카남') [종합]

박근희 입력 2021. 10. 19. 22:58

기사 도구 모음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여에스더가 뇌동맥류를 고백했다.

19일 전파를 탄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시청자들의 건강을 책임지기 위해 나선 '와카남' 공식 주치의 여에스더와 함께 '뇌 질환'의 모든 것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여에스더는 "제가 오늘 강조하고 싶은 건 뇌동맥류다. 이건 시한폭탄이다. 30대한테 많이 생긴다. 정일우씨, 윤계상씨, 안재욱씨도 (앓았다)"라고 입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근희 기자]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여에스더가 뇌동맥류를 고백했다.

19일 전파를 탄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시청자들의 건강을 책임지기 위해 나선 ‘와카남’ 공식 주치의 여에스더와 함께 ‘뇌 질환’의 모든 것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여에스더는 “제가 오늘 강조하고 싶은 건 뇌동맥류다. 이건 시한폭탄이다. 30대한테 많이 생긴다. 정일우씨, 윤계상씨, 안재욱씨도 (앓았다)”라고 입을 뗐다. 여에서더는 “혈관 벽이 약해져 풍선 부풀 듯 부푼 거다. 망치로 머리를 때리는 듯한 고통이 온다. 뇌동맥류가 터지면 출혈로 인한 마비가 온다”라고 설명했다.

여에스더는 오른쪽 뇌경동맥에 6mm 종양이 있는 사진을 두고 “지난 4년 반 동안 시술도 하지 않고 그대로 있다. (이 환자가) 어설픈 의사이기 때문이다. 내 사진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여에스더는 “위치가 괜찮고 직경이 4mm 이하고 모양도 예쁘면 평생 터지지 않을지도 모른다”라고 설명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