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데일리

'토종거포' 최정, KBO 역대 두 번째 통산 400홈런 달성

이석무 입력 2021. 10. 19. 23:16

기사 도구 모음

SSG 랜더스 '토종거포' 최정이 역대 KBO리그 두 번째 개인 통산 400홈런을 달성했다.

최정은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원정경기에서 4회초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역대 KBO리그에서 400홈런을 달성한 선수는 2017년 은퇴한 이승엽(467홈런)에 이어 최정이 두 번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 SSG 최정이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통산 400홈런을 친 뒤 기념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400홈런 기록은 이승엽 선수 이후 역대 2번째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SSG 랜더스 ‘토종거포’ 최정이 역대 KBO리그 두 번째 개인 통산 400홈런을 달성했다.

최정은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원정경기에서 4회초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이 홈런은 최정이 2005년 프로 데뷔 이후 17시즌 1907경기 만에 기록한 통산 400홈런이다. 역대 KBO리그에서 400홈런을 달성한 선수는 2017년 은퇴한 이승엽(467홈런)에 이어 최정이 두 번째다.

3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한 최정은 1회초 첫 타석에서는 몸맞는 공으로 출루한데 이어 2회초 두 번째 타석에선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정의 400번째 홈런은 4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3-4로 뒤진 4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3볼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KIA 선발 보 다카하시의 6구째 148㎞짜리 높은 직구를 통타해 왼쪽 담장을 훌쩍 넘겼다.

지난 12일 LG트윈스에서 개인 399번째 홈런을 때린 뒤 7일 만에 홈런을 추가한 최정은 시즌 32호 홈런으로 이날 역시 홈런을 추가한 나성범(32호·NC)과 홈런 공동선두를 유지했다.

최정의 400호 홈런에도 불구, SSG는 9위 KIA에게 4-5로 덜미를 잡혔다. 초반에 리드를 이어가다 최정에게 동점홈런을 내주고 4-4가 된 KIA는 6회말 2사 1, 2루에서 최원준의 우전 적시타로 승부를 갈랐다.

KIA 선발 다카하시는 5회까지 4실점하고 물러난 가운데 이준영-전상현-장현식-정해영으로 이어진 구원진이 1이닝씩이어던지며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견인했다.

두산 베어스는 대구 원정경기에서 외국인 에이스 아리엘 미란다의 호투에 힘입어 삼성라이온즈를 5-0으로 눌렀다.

두산은 최근 2연승을 거두며 4위를 지켰다. 두산 선발 미란다는 7회까지 탈삼진 10개를 빼앗으며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 시즌 14승(5패)째를 달성했다.

현재 리그 선두를 달리는 평균 자책점은 2.29로 더욱 떨어뜨렸고 역시 1위인 탈삼진도 221개로 더욱 늘렸다. 앞으로 3개만 더하면 KBO리그 한 시즌 최다 탈삼진 역대 최고 기록인 1984년 최동원(당시 롯데)의 223탈삼진을 뛰어넘게 된다.

창원에서는 NC다이노스가 선두 KT위즈를 4-2로 제압했다.

NC는 3회말 양의지가 중월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5회말에는 노진혁의 우중간 적시타로 1점을 더했다.

KT는 7회초 제러드 호잉이 중월 2점 홈런을 터뜨려 2-3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NC는 7회말 나성범이 우월 솔로홈런을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NC 선발 웨스 파슨스는 7회까지 삼진 7개를 뽑으며 4안타 2실점으로 막고 사즌 4승(7패)째를 기록했다.

잠실에서는 키움히어로즈가 LG트윈스를 5-4로 눌렀다. 이날 키움과 NC가 이기고 SSG가 패하면서 세 팀이 모두 공동 5위에 오르는 상황이 됐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