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퍼펙트 루키 너무 믿었나? SSG만 졌다..점입가경 5위 싸움 [오!쎈 광주]

이선호 입력 2021. 10. 19. 23:40 수정 2021. 10. 19. 23:44

기사 도구 모음

 SSG 랜더스만 졌다.

SSG는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뼈아픈 1패를 당했다.

이날 SSG가 지면서 5위 싸움이 또 혼전에 빠졌다.

9위 KIA에 일격을 당한 SSG는 부담스러운 일정을 앞두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광주, 이선호 기자] SSG 랜더스만 졌다. 

SSG는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뼈아픈 1패를 당했다. 선발 최민준이 부진했고, 호투를 하던 루키 김건우가 뼈아픈 1실점을 했다. 타선도 KIA 필승조를 공략하지 못해 4-5로 무릎을 꿇었다. 

이날 SSG가 지면서 5위 싸움이 또 혼전에 빠졌다. 키움 히어로즈가 3위 LG를 5-4로 제압했고, NC 다이노스는 선두 KT 위즈를 4-2로 이겼다. 이런 통에 세 팀이 나란히 승률 5할이 됐다. 점입가경의 5위 싸움이다. 

SSG에게 아쉬웠던 지점은 6회였다. 선발 최민준이 3회까지 4점을 내주고 무사 1루에서 강판했다. 뒤를 이은 2021 1차 지명을 ㅂ다은 김건우가 무적의 투구를 했다. 6회 2사까지 11타자를 잠재우는 완벽투였다. 

올해 가장 많은 이닝을,  그것도 최고의 구위로 소화했다. 그러나 김민식에게 우전안타를 맞고 첫 출루를 허용했다. 이어 박찬호는 볼넷을 내주고 흔들렸다. 

SSG 벤치는 김건우를 믿었다. 좌타자 최원준을 상대로 그대로 밀고 갔다. 여기서 끊어주기를 바랬다. 그러나 하필이면 빗맞은 우전안타를 맞고 말았다. 이 점수는 결승점이 되었다. 김건우에게는 최고의 투구에서 패전의 멩에를 지는 아쉬운 장면이었다. 

적시타를 맞자 SSG 벤치는 김선빈 타석에서 서진용을 내세워 불을 껐다. 서진용은 7회까지 무실점으로 버텼고, 8회는 박민호가 나와 1안타를 내주었지만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한 점차에서 타선의 공세를 기다렸지만 이준영, 전상현, 장현식, 정해영에게 각각 1이닝씩 퍼펙트로 막히며 한 점차로 주저앉았다. 

9위 KIA에 일격을 당한 SSG는 부담스러운 일정을 앞두고 있다. 두산 4경기, NC 2경기, 삼성과 KT 각각 1경기씩이다. 모두 상위권 팀들이자 순위 경쟁 팀들이다. 팬들은 아쉬움을 안고 인천으로 향햐는 SSG에게 이날의 패배가 쓴약이 되기를 바랄 것이다.  /sunn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