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에 줬다" 돈다발 제보자 父 "아들 거짓말은 안해"

권혜미 입력 2021. 10. 20. 09:39

기사 도구 모음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국감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제마피아파와 공생했다고 주장하며 성남국제마피아 출신 박철민(31)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뭇매를 맞은 가운데, 박 씨의 부친이 아들을 옹호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19일 박 씨의 부친인 성남시 의회 3선 의원 출신 박용승 씨는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걔(박 씨)는 거짓말은 안 한다. 돈 사진은 아들이 페이스북에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던 것"이라며 "오래 전부터 명함 없는 돈뭉치 사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용판, 이재명 '국제마피아 공생 관계' 의혹 제기
국감서 공개된 '돈뭉치' 사진, SNS 게시글로 판명
제보자 부친 "일부러 조작을 왜 하겠느냐"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국감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제마피아파와 공생했다고 주장하며 성남국제마피아 출신 박철민(31)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뭇매를 맞은 가운데, 박 씨의 부친이 아들을 옹호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19일 박 씨의 부친인 성남시 의회 3선 의원 출신 박용승 씨는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걔(박 씨)는 거짓말은 안 한다. 돈 사진은 아들이 페이스북에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던 것”이라며 “오래 전부터 명함 없는 돈뭉치 사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제보자 박철민씨.(사진=장영하 변호사 블로그)
그러면서 “렌터카 사업으로 뭔 돈을 그렇게 벌겠나. 사업이 그렇게 돈을 벌 수 있을 만큼 되지 않았다”며 “기존에 가지고 있던 사진을 그냥 페이스북에 올려놓은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지사에게 돈을 줬다고 조작할 이유가 없다면서 “젊은 애들이 ‘나 이렇게 돈 잘 벌고 있다’고 하고 건달들은 폼으로 사는데 자기가 갖고 있던 사진에다가 사업 명함 올려놓고 사진도 찍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 사진을 일부러 만들어서 조작을 왜 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의 이름도 함께 언급했다. 이 대표는 국제파 출신 사업가로,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성남FC와 후원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들 박 씨는 이 대표가 이 지사에게 건넬 돈을 줬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공개한 돈다발 사진.(사진=연합뉴스)
아버지 박 씨는 “철민이가 준석이 하부 조직으로 가담한 건 사실이고 (국제파) 이태호라는 친구가 이재명 쪽으로 준석이와 철민이를 소개시켜 준 것으로 안다”며 “변호사인 며느리(박철민 씨 전처)가 준석이를 접견 가서 뜻을 들어보고 공유가 된 것 같다. 철민이가 이걸 혼자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앞서 지난 18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은 장영하 변호사를 통해 박 씨로부터 이 지사에 관한 공익 제보를 받았다면서 박 씨가 직접 작성한 사실확인서와 진술서를 공개했다.

사실확인서엔 “이재명 지사는 2007년 이전부터 국제마피아파 원로 선배분들과 변호사 시절부터 유착관계가 있었다. 국제파 조직원들에게 사건을 소개받고 커미션을 주는 공생관계였다”는 내용이 적혀 있어 이 지사와 국제마피아와의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개회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또 김 의원은 박 씨가 이 지사에게 전달했다고 하는 현금 뭉치 사진도 함께 공개했는데,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당 사진은 과거 박 씨가 돈 자랑을 위해 찍은 사진이라면서 “이 사진은 박씨가 2018년 11월 21일 올린 게시물에 있는 것으로, 뇌물과는 전혀 관련 없는 것이다. 사실관계를 충분히 확인하고 질의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이 지사는 김 의원이 주장하는 내용이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는 입장이다. 이재명 캠프 박찬대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이 지사의 조폭 연루 의혹은 2018년 경찰 조사에서 이미 불기소로 끝난 건”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용판 의원은 저에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권혜미 (emily00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