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서울시 "따릉이 신규도입 중단 사실 아니다..추가 도입 검토"

최가영 입력 2021. 10. 20. 10:25

기사 도구 모음

19일 "서울시가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지 않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서울시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5만 대까지 늘리려던 따릉이를 적자를 이유로 잠정 중단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올해 4만 5백 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YTN 자료화면

19일 "서울시가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지 않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서울시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서울시에서 받은 자료를 토대로 "서울시는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직 중 도입된 따릉이는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아 올해 5월까지 이용자 300만 명을 돌파했다. 따릉이는 지난 2017년 서울시 공유정책 만족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2015년 따릉이 사업을 시작한 이래 신규 따릉이 구매 중단은 처음이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따릉이 중단' 소식이 알려지자 따릉이를 지키기 위해 서울시에 민원을 넣어달라는 의견이 공유되기도 했다.

서울시는 따릉이 사업을 중단하는 것이 아니라 올해 운영실적을 분석한 뒤 확대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5만 대까지 늘리려던 따릉이를 적자를 이유로 잠정 중단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올해 4만 5백 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7월부터 빅데이터 기반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으로 그 효과를 모니터링 후 따릉이 적정 대수를 확인하여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서울시는 전기 따릉이 사업계획 취소는 지난해 8월 결정된 사항으로 오세훈 시장이 취소시켰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면서 "전기 따릉이 중단 이유는 코로나19로 안전모 턱 끈 등이 바이러스 전염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분석과 민간 전기자전거 확대에 따라 공공 전기자전거 운영은 민간과 불필요한 경쟁이라는 비판이 있어 전기자전거 사업 방향을 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청 6층 정문 앞에 전시된 따릉이를 취임 후 폐기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시청 6층에 전시되어 있던 따릉이는 현장 투입으로 현재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정문 앞에 있는 전시물도 폐기한 게 아니라 자전거 안전교육 효과 제고를 위해 교통안전체험관으로 옮겨 운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