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사진]'시속 1.5km' 조심조심..누리호, 발사대 가는 길

변휘 기자, 차현아 기자 입력 2021. 10. 20. 10:44 수정 2021. 10. 20. 11:08

기사 도구 모음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0분 누리호는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 종합 조립동을 출발했다.

누리호는 발사패드까지 수평 이송됐으며, 안전을 고려해 시속 1.5㎞ 가량의 사람이 천천히 걷는 수준 속도로 이송됐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이송 속도로 인해 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는 약 1.8㎞에 불과한 거리임에도 1시간 25분 가량이 걸려, 오전 8시45분에 도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립동을 나와서 발사대로 향하는 누리호./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오는 21일 비행을 앞두고 발사대로 옮겨졌다.

조립동을 나와서 발사대로 향하는 누리호./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0분 누리호는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 종합 조립동을 출발했다.

조립동을 나와서 발사대로 향하는 누리호./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누리호는 발사패드까지 수평 이송됐으며, 안전을 고려해 시속 1.5㎞ 가량의 사람이 천천히 걷는 수준 속도로 이송됐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이송 속도로 인해 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는 약 1.8㎞에 불과한 거리임에도 1시간 25분 가량이 걸려, 오전 8시45분에 도착했다.

조립동을 나와서 발사대로 향하는 누리호./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누리호는 기립을 위한 준비 과정을 거쳐 이날 오전 중 발사대에 기립하게 된다. 또 이날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과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Umbilical, 탯줄)' 타워 연결과 기밀 점검 등 발사 준비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발사대 이송완료 후 기립 준비과정인 누리호./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오는 21일 발사 시각은 기상 상황과 우주물체와의 충돌 등을 고려해 정해진다. 오후 4시가 유력하게 거론되지만, 정확한 시각은 발사 약 1시간 30분 전에 공개된다.

변휘 기자 hynews@mt.co.kr, 차현아 기자 chach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