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고발사주 의혹' 개입 정황 담긴 녹취록.. 입장 밝히는 김웅 [TF사진관]

남윤호 입력 2021. 10. 20. 11:01

기사 도구 모음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나눈 통화 내용을 복원해 공개한 가운데 김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리는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기상청 종합국감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앞서 MBC에서 공개된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녹취 내용으로 "고발장은 저희가 만들어 보낸다" "선대위 명의로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우리가 어느 정도 초안을 잡아봤다 이렇게 하시면서 보내면 검찰에서 알아서 수사해준다" 등 고발 건에 개입한 정황이 담겨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나눈 통화 내용을 복원해 공개한 가운데 김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리는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기상청 종합국감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나눈 통화 내용을 복원해 공개한 가운데 김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리는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기상청 종합국감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앞서 MBC에서 공개된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녹취 내용으로 "고발장은 저희가 만들어 보낸다" "선대위 명의로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우리가 어느 정도 초안을 잡아봤다 이렇게 하시면서 보내면 검찰에서 알아서 수사해준다" 등 고발 건에 개입한 정황이 담겨있다.

또 김 의원은 "찾아가야 되는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이라며 고발 건과 개입에 대해 의식한 발언도 담겼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