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현대엘리베이터,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장병문 입력 2021. 10. 20. 11:29 수정 2021. 10. 29. 14:14

기사 도구 모음

현대엘리베이터가 빛과 그림자를 활용해 엘리베이터를 끊김 없는 공간으로 해석한 '디 엘 이모션(The EL Emotion)'으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퍼블릭 스페이스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엘리베이터는 미국 IDEA(2018),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2017)에 이어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에서 모두 수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엘리베이터가 출품한 '디 엘 이모션'은 승객의 신장이나 특성을 인식해 호출 버튼과 행선층 버튼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이동시켜 준다. /현대엘리베이터 제공

빛과 그림자 통해 엘리베이터 끊김 없는 공간으로 해석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현대엘리베이터가 빛과 그림자를 활용해 엘리베이터를 끊김 없는 공간으로 해석한 '디 엘 이모션(The EL Emotion)'으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퍼블릭 스페이스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엘리베이터는 미국 IDEA(2018),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2017)에 이어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에서 모두 수상했다.

홍익대학교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IDAS)과 산학협력을 통해 출품한 ‘디 엘 이모션’은 자연 채광을 모티프로, 층 버튼과 정보 표시, 내부 조명을 능동형 빔 프로젝션으로 구현해냈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엘리베이터는 공간과 공간을 이어주는 매개체로 사용자 경험에 바탕한 서비스 디자인의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다"며 "버티컬 이-모빌리티(Vertical e-Mobility)를 지향하는 당사 제품 철학에 맞춰 사용자 중심의 심리스한 디자인으로 고객과 소통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angbm@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