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강원도는 벌써 겨울풍경! [퇴근길 한 컷]

입력 2021. 10. 20. 17:08 수정 2021. 10. 20. 17:2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 발왕산을 하늘 위에서 드론으로 바라봤습니다.
영하의 기온으로 떨어진 산골엔 올 처음으로 하얀 상고대가 피었습니다.

상고대는 “대기 중의 수증기가 승화하거나 안개‧구름에 있는 미세한 물방울이 냉각돼 나무에 붙어 순간적으로 생긴 얼음”을 말합니다.

재밌는 점은 ‘상고대,는 한자어가 아니라 순 우리말이라는 것입니다.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나무나 풀에 내려 눈처럼 된 서리”라고 풀이합니다.

수빙(樹氷)이라고도 불리며 1,000m 이상의 고산지대나 수분이 많은 댐 주변에서 늦가을과 초겨울 사이 피어납니다.

앙상한 나뭇가지에 붙은 눈꽃같은 상고대는 사진작가들이 사랑하는 소재 중 하나입니다.

용평 리조트 제공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