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단독]'샘 오취리 논란' 한·아프리카재단, 이번엔 수의계약 논란

김지훈 기자 입력 2021. 10. 20. 17:33

기사 도구 모음

'샘 오취리' 논란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한·아프리카재단(이하 재단)의 수의계약 비율이 88%(계약건수 기준)에 달하면서 적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이태규 의원은 "한·아프리카재단의 수의계약 남발은 부정·비리와 예산 누수의 가능성이 높으므로 반드시 바로잡아야 하고 수의계약이 반복되는 배경에 대한 철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野 이태규 "부정·비리와 예산 누수 위험"..재단 "계약 목적·성질 고려, '경쟁' 원칙도 지키겠다"
한·아프리카재단 홈페이지.

'샘 오취리' 논란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한·아프리카재단(이하 재단)의 수의계약 비율이 88%(계약건수 기준)에 달하면서 적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재단은 아프리카국가에 대한 연구 분석·동반자관계 증진 목적에서 2018년 설립된 외교부 산하 기관이다. 지난 6월 '동양인 인종차별' 논란의 장본인인 샘 오취리를 홍보대사로 임명한 결과 찬반 양론이 맞서는 사태를 일으켰던 곳이다.

20일 재단이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재단이 2018년6월부터 2021년7월까지 체결한 전체 계약 발주 129건 가운데 수의계약은 114건에 달했다. 수의계약 금액은 14억9180만원으로 전체의 50.2% 규모다.

공공기관이 위탁계약을 체결할 경우 '국가계약법 시행령'에 따라 공개입찰이 원칙이지만 소액·유찰·긴급상황 및 복구 등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수의계약할 수 있다. 재단은 이 의원실의 관련 질의에 "(계약금액이 소액인) 재단 발간물인 '아프리카 주요이슈브리핑' 및 소논문 연구용역을 제외하면 총 71건이며, 이는 연간 평 약 24건"이라며 "계약의 목적·성질을 고려해 공개입찰에 따른 행정비용, 소요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답했다.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다만 재단측은 "향후에는 종합적으로 판단 후 수의계약보다는 공개입찰을 통한 계약 추진을 우선적인 원칙으로 두고 운용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이태규 의원은 정원 20명인 재단이 2018년 출범 이후 지금까지 퇴사자 규모가 25명에 달한다는 문제도 지적했다. 퇴직자의 평균 근속기간은 10개월, 퇴직자 중 44%는 입사 후 6개월 이내, 퇴직자 중 56%는 입사 후 1년 이내에 퇴사했다. 2021년 9월 당해연도 재직자 중 30%(20명 중 6명)가 재단을 떠난 상태다. 재단측은 "재단 출범 이후 신규사업에 따른 적응의 기간이 필요했으며 퇴사율 문제는 (여운기)이사장부터 신경을 쓰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황이 계속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 취재 결과 무보수 조건으로 임명됐던 샘 오취리의 경우 홍보대사는 그만둔 것으로 확인됐다. 따로 해촉 절차를 밟은 것은 아니지만 관련 활동이 전무했으며 홈페이지 홍보대사 명단에도 없다. 6월엔 재단이 "홍보대사 선정의 적절성을 두고 나온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지만 홍보대사 활동 중단을 언급하진 않았다.

이태규 의원은 "한·아프리카재단의 수의계약 남발은 부정·비리와 예산 누수의 가능성이 높으므로 반드시 바로잡아야 하고 수의계약이 반복되는 배경에 대한 철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직원들의 반복되는 퇴직과 정원도 제대로 채우지 못하는 조직구조는 재단의 사업지속성 상실을 야기하기 때문에 재단운영 실태와 직무환경 전반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