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박기영 산업부 차관, 금품수수 의혹에 사과.."자체 진상조사"

조태현 입력 2021. 10. 20. 17:57

기사 도구 모음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금품과 향응 수수 의혹과 관련해 사과했습니다.

박 차관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불찰로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며,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은 박 차관이 지난 2015년 2월 서울 강남에 있는 유흥주점에서 에너지 기업인 SK E&S 관계자와 만나 술 350만 원어치, 상품권 100만 원어치를 수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금품과 향응 수수 의혹과 관련해 사과했습니다.

박 차관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불찰로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며,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은 박 차관이 지난 2015년 2월 서울 강남에 있는 유흥주점에서 에너지 기업인 SK E&S 관계자와 만나 술 350만 원어치, 상품권 100만 원어치를 수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당시 박 차관은 총리실에서 다른 보직을 맡고 있을 때였다며, 업무와 관계없이 통상적인 지역난방 현황을 논의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했습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