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3분기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 전망치 한 달 사이 34% 낮아져

여다정 입력 2021. 10. 20. 18:55

기사 도구 모음

올해 3분기 주요 기업의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주요 기업들의 희비가 엇갈리면서 실적 전망치도 보수적으로 잡히는 분위기다.

이창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3분기 상장사 실적 전망치는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실적 시즌을 앞두고 상향 조정 흐름을 지속했으나, 삼성전자의 잠정 실적 발표 이후 소폭 하향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전자 실적 발표 후 3분기 상장사 실적 전망치 소폭 하향 조정"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올해 3분기 주요 기업의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실적 발표 시즌이 본격화한 가운데, 전년 동기보다 실적 개선 흐름이 뚜렷함에도 인플레이션(물가상승) 등의 영향으로 기대치는 낮아지고 있다.

2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168곳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 추정치(컨센서스)는 지난 19일 기준 58조752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 39조1464억원 대비 50.1% 증가한 규모다.그러나 한 달 전 추정치인 58조8296억원과 비교하면 0.1% 감소했다.

순이익 컨센서스도 하향 조정됐다. 3분기 연결 순이익 컨센서스는 29조6503억원으로 한 달 전 추정치(44조8943억원)보다 34.0% 줄었다. 3분기 매출액 추정치는 한 달 전 추정치(507조6483억원)보다 0.1% 증가했다.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주요 기업들의 희비가 엇갈리면서 실적 전망치도 보수적으로 잡히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 74조원으로 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15조8000억원으로 역대 2위 규모다. 다만 영업이익은 실적 발표가 임박해 16조원대까지 올라간 시장 전망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LG전자는 제너럴모터스(GM) 리콜 충당금 여파로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반 토막이 났다. 포스코만 철강 수요 증가에 힘입어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이창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3분기 상장사 실적 전망치는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실적 시즌을 앞두고 상향 조정 흐름을 지속했으나, 삼성전자의 잠정 실적 발표 이후 소폭 하향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인플레이션에 따른 비용 증가 압박이 기업 실적 우려로도 번지고 있다. 박소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신흥국 중심으로 실적 추정치 둔화세가 확연하며 국내 기업들은 지난달부터 하향세가 강화됐다"며 "경제 재개 기대감에도 비용 인플레이션과 전력난이 제조업 경기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