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IPO 삼수' 카카오페이 시총 최대 11조 예상

여다정 입력 2021. 10. 20. 19:50

기사 도구 모음

상장이 두 차례 미뤄졌던 카카오페이가 드디어 기업공개(IPO) 일정에 돌입한다.

공모가 고평가 논란과 규제 이슈로 상장을 미뤄왔던 카카오페이가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 확산으로 녹록지않은 증시 분위기를 딛고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당초 카카오페이는 카카오뱅크에 이어 8월 상장 예정이었으나, 공모가 고평가 논란으로 금융당국의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를 받으면서 상장 일정이 9월 이후로 늦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페이 홈페이지 캡쳐

상장이 두 차례 미뤄졌던 카카오페이가 드디어 기업공개(IPO) 일정에 돌입한다. 공모가 고평가 논란과 규제 이슈로 상장을 미뤄왔던 카카오페이가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 확산으로 녹록지않은 증시 분위기를 딛고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이날부터 이틀간 공모가 확정을 위한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한다.

희망 공모가는 6만원에서 9만원, 공모 금액은 최소 1조200억원에서 1조5300억원이다. 이를 기준으로 산출한 예상 시가총액은 7조8000억원∼11조7000억원이다.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으로 공모가를 확정한 이후 오는 25~26일 이틀간 일반 청약을 받은 뒤 다음 달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특히 카카오페이는 국내 IPO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기로 했다. 최소 청약 수량인 20주만 청약하면 모든 청약 인원이 같은 수량의 주식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페이의 상장 준비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당초 카카오페이는 카카오뱅크에 이어 8월 상장 예정이었으나, 공모가 고평가 논란으로 금융당국의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를 받으면서 상장 일정이 9월 이후로 늦춰졌다.

이후 공모가를 기존 6만3000원∼9만6000원에서 6만원∼9만원으로 낮추고 10월 상장을 시도했으나 9월 말 금융소비자보호법 전면 시행에 따라 일부 상품의 판매가 중단되면서 상장을 한 차례 더 연기해야 했다.

증권가에서는 카카오페이가 금융당국의 규제 걸림돌을 일단 해결했다고 보면서도, 상장 이후 성장 가능성을 시장에 보여주는 것이 과제라고 보고 있다.

KB증권 이동륜 연구원은 "금융소비자보호법 적용으로 인해 온라인연계투자금융업(P2P) 투자, 보험상품 비교 등 카카오페이의 일부 서비스가 중단됐지만, (중단된 일부 서비스가)카카오페이의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2%에 불과하다"며 "정부가 플랫폼 사업을 잠재 규제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은 우려되나, 상세한 가이드라인 하에 사업 영역을 확장할 수 있다는 점은 오히려 리스크를 줄이는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공모가 관련해 올해 상반기 기준 순이익이 27억원으로, 연율화(기간 수익률을 연 수익률로 바꿔 계산)해도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면서 "시장의 시선은 향후 성장에 주목할 것이기 때문에 상장 이후 본격적인 성장성을 증명하는 게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플랫폼 전반에 대한 규제 리스크가 상장 후 주가 흐름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김진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9일 향후 규제 확산 가능성을 반영해 카카오페이 적정 기업가치를 기존 12조6000억원에서 7조4000억원으로 하향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