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洪 "박근혜·이명박 자택 왜 경매했나"vs 尹 "예외두기 어려워"

정윤아 입력 2021. 10. 20. 20:1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양강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구·경북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홍 의원은 20일 대구 MBC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에게 "윤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를 중앙지검장 자격으로 불허했다. 그때 좀 받아주지 그랬느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홍준표 "朴형집행정지 불허했는데 좀 받아주지 그랬느냐"
윤석열 "형집행위원회에서 의사들이 반대해서 안된 것"
보수 텃밭 대구경북에서, 저마다 박정희 칭송하며 지지호소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왼쪽)·홍준표(오른쪽)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선 경선 5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정윤아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양강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구·경북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홍 의원은 20일 대구 MBC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에게 "윤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를 중앙지검장 자격으로 불허했다. 그때 좀 받아주지 그랬느냐"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형사소송법을 보시면 형집행은 검사장이 임의로 하는 게 아니라 형집행위원회가 있다"며 "의사 4명에 검사 3명으로 구성돼있는데 박 전 대통령께서 정말 몸이 안 좋다고 했으면 도움이 됐을 수도 있는데 의사들이 구치소에서 건강상태를 보고 반대해서 안 된거다. 제도가 바뀐걸 알지 않느냐"고 답했다.

홍 의원은 이어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조차 경매한건 너무한 거 아니냐"고 공격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제가 핑계대는 건 아니지만 기소가 돼서 환수조치가 법원에서 내려지면 기계적으로 하고 예외를 두기 어렵다"고 했다.

국민의힘 지지세가 가장 강한 대구에서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후보들은 대구 경북의 상징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존경심과 애정을 드러내며 지지를 호소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윤 전 총장에게 질문을 하며 "역대 대통령마다 본인의 인사철학이 달랐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이 가장 뛰어난 인사를 했다. 박정희라면 이걸 어떻게 판단하고 풀어갔을지 평소에도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영감도 받고 경험의 지혜도 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은 권력을 쥐어줄 때는 늘 나눠서 견제하게 만들었다"며 "경제에 관한 권한을 줄 때는 실력있는 사람을 뽑아 믿고 맡겼다. 권력은 견제하고 경제 사회분야는 국민들이 '이야'할 정도의 사람을 뽑아서 절대 권한을 주고 권력자들이 그 사람을 압박하면 어떻게 할 것 같이 하는 게 박정희 인사 원칙이 아니었느냐"고 평가했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20일 오후 대구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후보. lmy@newsis.com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전날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는 발언을 비판하며 "국민의힘 회의실에 가면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세분의 전직 대통령 사진이 있다"며 "국민들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독재를 했지만 보릿고개를 해방시켰다는 공과(功過)가 있다고 보지만 전두환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은 잘못된 방식으로 정권을 탈취했지만 전두환처럼 민간인을 살해하진 않았다"며 "전두환은 내란죄, 내란목적살인죄에서 유죄를 받았다. 윤 후보님이 혹시 제2의 전두환이 되겠단 생각을 갖고 있느냐"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대구경북 공약으로 '박정희공항'을 약속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저는 매일 지도자로서 깊은 묵상을 한다"며 "60년전 가장 가난한 이 나라를 이끌기 위해 고뇌를 거듭했던 40년전 젊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떠올린다. 저는 60년 뛰어넘어 미래 30년 먹거리 고뇌하고 있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대구의 아들 유승민"이라며 "대구경북에서 태어나고 학교를 다니고 정치를 했다. 제가 TK출신인게 자랑스럽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yoona@newsis.com, westj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