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비즈

"아니, 그러니까, 저.." 심상정 질문에 이재명 말문이 막혔다

박정엽 기자 입력 2021. 10. 20. 20:13 수정 2021. 10. 20. 21:47

기사 도구 모음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장를 계기로 이뤄진 '대선후보 미니토론'에서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모른다고 답하거나, 말을 잇지 못하는 장면이 많았다.

정의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심상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감에 기관증인으로 출석한 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답변 오류를 파고 들며 질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도 국감 계기 '대선후보 미니토론'
심상정 질문에 이재명 수차 "모른다"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장를 계기로 이뤄진 ‘대선후보 미니토론’에서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모른다고 답하거나, 말을 잇지 못하는 장면이 많았다.

정의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심상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감에 기관증인으로 출석한 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답변 오류를 파고 들며 질문했다. 심 의원은 “천화동인4호가 8700만원을 출자해서 1000억원을 받은 게 사실이 아니냐”라고 물었는데, 이 지사는 이에 “제가 알 수 없는 내용”이라고 답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심 의원은 “알 수 없는데, 엉뚱하게 저더러 혼동한다고 지적하시면 안 된다. 지사가 혼동한 거”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오전 질의에서 심 의원의 같은 질의에 “투자수익률과 자본수익률 구분 못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었는데, 이를 꼬집은 것이다.

심 의원은 이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임명 책임론을 제기했다. 그는 “유동규씨는 지사가 임명한 게 맞나”라고 물었고, 이 지사는 “아니, 그러니까, 저. 아까 말씀드렸는데 그게”라며 즉답을 하지 못했다. 이 지사는 잠시 후 “제가 임명을 했는지, 아니면 그게 제 권한인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이에 심 의원은 “(유 전 본부장을) 임명 안 했느냐”고 따지자 이 지사는 “내가 사인(결재)을 했는지, 권한이 내게 있었던 건지, 본부장 임명 권한이 누구한테 있는 건지 기억이 잘 안 난다”라고 답했다.

심 의원은 이에 “그런 말이 어디 있느냐. 책임질 수 있느냐. 지금까지 그렇게 논란이 됐는데 아직 확인도 안 했느냐”고 질타했고, 이 지사는 “(기억 안 나는 일이) 있을 수 있다. 자료를 구할 수가 없다”고 했다.

심 의원은 또 “얼마 전에 지사가 유동규 인사권 사과한 것 아니냐, 왜 말이 달라지느냐. 사과한 적 없나”라고 했고,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던 이 지사는 “사과했다. 지금도 아쉽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지휘하에 있던 사람들이 일부라도 잘못을 저질렀다면 그 점에 대해서는 인사권자로서 당연히 책임을 느낀다”며 “특히 자신의 권한을 그렇게 오용했다고 의심을 받는 상황까지 왔기 때문에 다시 한번 또 사과를 드린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몇차례 다른 의원들과 질의가 오간 뒤 “국민의힘 의원들디 유동규 임명과정을 물어봤는데, 기억이 없어서 확인해봤더니 본부장 인사는 사장이 하게 돼 있다”며 “사장이 없을 경우 행정국장이 대행하는데 그래서 제 기억에 없었던 것 같다. 시장이 임명하는 게 아니라고 한다. 직접 관여하지 않아 기억에 없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앞서 유씨 임명 과정을 물었던 심 의원은 정의당 소속이다.

앞서 심 의원은 이날 첫 질의에서는 “대장동 사업 두고 국민들 생각과 지사 생각 괴리가 크단 것을 알고 있나”라며 말문을 했다. 이에 이 지사는 “국민들은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고 했고, 심 의원은 “국민들의 70%가 지사 책임론을 이야기한다”고도 했다.

심 의원은 “(성남의뜰 역할을 아파트 분양을 빼고) 왜 택지로 한정했나”라고 물었고, 이 지사는 “그건 내가 잘 모르겠다. 위탁된 사무였고 내가 세부내용을 자세히 알 수 없다. 보고 받은 것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