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쿠팡 지배구조 또 논란..강한승 "쿠팡은 한국 기업"

이정은 입력 2021. 10. 20. 20:37 수정 2021. 10. 20. 20:42

기사 도구 모음

국회 국정감사에서 쿠팡의 지배구조에 대한 논란이 재점화됐다.

김범석 창업자가 쿠팡 실소유주임에도 불구, 미국인이라는 이유로 공정거래법상 기업집단 총수 지정도 피해갔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4월 공정거래위원회는 쿠팡의 동일인(총수)으로 김범석 창업자가 아닌 한국 법인(쿠팡)을 지정했다.

김 창업자가 미국 법인 '쿠팡 Inc.'를 통해 한국 쿠팡과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지만, 외국계 기업 집단에서 지배자가 아닌 국내 최상단 회사를 동일인으로 지정해 왔다는 이유에서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선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회 국정감사에서 쿠팡의 지배구조에 대한 논란이 재점화됐다. 김범석 창업자가 쿠팡 실소유주임에도 불구, 미국인이라는 이유로 공정거래법상 기업집단 총수 지정도 피해갔다는 이유에서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은 20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창업자가) 물류센터 화재가 나니까 이사회 의장을 그만두고 미국으로 도망갔다"며 "미국의 차등의결권 제도를 활용해 한국 쿠팡을 지배하는데, 쿠팡은 한국 기업이냐, 미국 기업이냐"라고 물었다.

미국 법인인 쿠팡 Inc. 지분 10.2%를 보유한 김 창업자가 한국 쿠팡의 의결권 76.7%를 보유하고 있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에 대해 증인으로 참석한 강한승 쿠팡 대표는 "(쿠팡에) 총수라는 개념은 없다"며 "쿠팡은 한국에서 설립됐고 한국에서 고용과 납세하고있는 한국기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쿠팡은 미국에 상장한 미국기업인데 만약 미국 법인이 행한 결과가 우리 경쟁법에 저촉되면 어떻게 할까 고민"이라며 "쿠팡을 계기로 동일인 제도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는 계속 제기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4월 공정거래위원회는 쿠팡의 동일인(총수)으로 김범석 창업자가 아닌 한국 법인(쿠팡)을 지정했다. 김 창업자가 미국 법인 '쿠팡 Inc.'를 통해 한국 쿠팡과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지만, 외국계 기업 집단에서 지배자가 아닌 국내 최상단 회사를 동일인으로 지정해 왔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대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동일인 이슈는 공정위가 내국인을 위해 내국기업을 위해서 만든 것이기 때문에 제도상 어떤 부분이 필요한지 연구용역이 진행되고 있다"며 "연말에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한 후 필요한 제도개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쿠팡페이' 미정산 대금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송재호 의원은 "쿠팡에 확인했더니 미정산 대금이 1조3000억이라고 했다"고 주장하며 "납품업체에 줄 돈을 주지않고 부채로 쌓아 놓은 것이다. 지급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의했다.

강 대표는 "일반 오픈마켓은 거래가 성사되면 바로 입금하지만 쿠팡은 직접 물건을 구매해서 재고 부담을 안고 판매 이후 배송·반품·CS까지 책임을 지다보니 걸리는 시간이 상당히 있다"고 해명했다.

강 대표는 입점업체 정보를 자체 브랜드(PB) 상품 사업에 활용하지 않느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쿠팡 자회사 중 자사 브랜드(PB)를 주도하는 CPLB가 분사했는데, 어떤 자료를 바탕으로 PB상품을 개발했느냐"라고 물었다. 강 대표는 "제가 아는 바로는 씨피엘비가 쿠팡의 개별 판매자 정보 사용 하지 않고 있으며 분사한 이유는 별도 조직 필요성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골목상권 침해와 관련, 상생을 위한 노력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강 대표는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올해 4000억원의 상생지원기금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고 답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